• 최종편집 2024-05-29(수)

한국세계선교협서 이주민선교 컨설테이션

성도의 본국신학교와 협약통한 학사운영 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17 22: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선교탑.jpg

한국세계선교협의회 디아스포라 이주민 실행위원회는 컨설테이션을 진행했다.

 

유학생 정주비율 증가로 함께 사는 이웃관점 대두

모든 공적 모임에서 한국어와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

 

한국세계선교협의회(사무총장=강대흥선교사) 디아스포라 이주민 실행위원회는 지난 8일 새중앙교회(담임=황덕영목사)에서 지역교회가 어떻게 이주민선교를 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이주민선교 컨설테이션을 진행했다. 이번 컨설테이션에서는 이주민사역에 일환으로 이주민성도의 본국 신학교와 협약을 통한 학사운영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환영사를 전한 황덕영목사는 전세계에 10억 명의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또는 비자발적으로 흩어진 이주민으로 간주되고 있다. 7억 명은 같은 나라 안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반면 28천만 명 이상의 사람은 고향에서 떠나 다른 나라로 이주하고 있다면서, “그중 750만 명의 한인 디아스포라들이 172개국에서 체류하고 있고, 250여만 명의 해외 이주민이 세계로부터 한국으로 이주함에 따라 작금의 글로벌선교의 기회는 매우 풍부해졌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과 세계의 많은 교회는 디아스포라에 의한 선교적 상황을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는 훈련된 지도자가 부족한 상태이다면서, “이러한 상황에 즈음해 디아스포라 이주민 실행위원회는 컨설테이션을 진행해 국내외 지역교회들이 이주민 환경에 맞춤화된 선교의 참여지수를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주노동자 선교를 하는 지역교회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홍광표목사(새생명태국인교회)는 이주근로자 교회 개척 로드맵을 준비단계 개척기 정착기 성장기 확장기로 나누었다. 준비단계에서는 지역 내 이주민에 관한 기초조사 대상 선정 선정된 대상의 국가에 대한 역사, 정치, 경제, 문화, 사회 등등에 관한 연구 귀국 선교사와의 연합 및 언어문제 해결 예배와 쉼터사역을 위해 교회밖 외부장소 물색 예산계획 등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개척기는 전도에 총력을 다하고, 회심한 성도들을 위해 새가족프로그램과 세례교육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시기이다. 정착기는 개척기에 전도에 전념하고, 이를 통해 회심한 지체들을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무장시키고, 교회를 섬길 수 있도록 세워나가는 단계이다. 특히 성도들의 본국 신학교와 MOU를 맺고 학사를 직접 운영해 신학생 배출하는 단계이다. 성장기는 정착기에서 신학교사역을 통해 졸업생이 배출되는 시기이다. 확장기는 신학을 공부한 성도들이 귀국해 현지교회를 개척하는 단계이다. 또한 현지에서 목회자가 된 성도들에 의해 개척된 교회들이 지역 내 이주민을 섬기는 사역을 시작하게 하고, 타 문화권선교를 위한 마스터플랜을 시작하는 단계이기도 하다.

 

이주유학생 선교를 하는 지역교회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권주은목사(구미국제교회)예전에는 졸업한 대부분의 유학생은 자신들의 나라로 돌아갔다. 하지만 이제는 유학생들이 한국 정주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면서, “점차 유학생사역은 짦은 시간 복음을 전하고 고향으로 재파송한다는 개념에서 이제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이웃이라는 관점이 많아졌다. 선교와 함께 목회적 돌봄으로 우리의 동료 그리고 교회의 성도로 다가가야 한다고 말했다.

 

다문화가정 선교를 하는 지역교회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신치헌목사(시티센터교회)소속하기 믿기 축복하기라는 3가지 가치로 사역한다고 밝혔다. 소속하기는 누구나 소속될 수 있는 다문화공동체를 말한다. 이를 위해서 모든 공적모임에 한국어와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다. 또한 소모임에서 언어별 모임을 진행하며, 한국어맴버와 영어맴버 각자에게 맞는 방식으로 사역하고 있다. 믿기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중심이 되는 신앙 공동체를 말한다. 서로 다른 문화를 하나가 되게 하는 것은 복음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셋째는 축복하기로 도시와 열방에 복이되는 선교적 공동체를 세워가는 것을 말한다.

 

이외에도 전현규목사의 이주민 선교단체와 선교사를 돕는 지역교회, 오기훈목사의 이주민이 주관하는 공동체를 돕는 지역교회, 문창선선교사의 국내 250만 이주민선교를 위한 메뉴얼등의 발제가 진행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224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세계선교협서 이주민선교 컨설테이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