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스코트랜드 기독교서 ‘조력자살법’ 반대

의원들에게 ‘법안’ 통과 반대를 촉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22 11: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크린샷 2024-04-22 113612.png

스코트랜드 의회에서 조력자살법에 관한 논의가 진행 중에 있다.

 

스코틀랜드가 윤리적 황무지가 될 위험이 있음을 경고

스코틀랜드에서 조력자살을 합법화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교회 지도자들이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지난 16일 전했다.

스코틀랜드 연합자유교회 총회장인 앤드류 다우니목사와 스코틀랜드 자유교회 총회장인 밥 애크로이드목사는 조력자살 합법화를 위한 리암 맥아더의원의 법안을 지지하지 말 것을 스코틀랜드 의회 의원들에게 촉구했다.

이들은 129명의 모든 스코트랜드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해당 제안 법안을 지지하는 것은 선명한 도덕적 선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이는 스코틀랜드 사회가 모든 인간 생명의 고유한 가치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스코틀랜드가 윤리적 황무지가 될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며, 스코틀랜드 의회는 모든 생명은 똑같이 의미 있는 것이라는 점을 항상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력자살을 합법화하면 일부 사람들은 삶의 가치가 없어졌다는 생각과 생명의 권한이 하나님께 있는 것이 아니라 인간에게 달려있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교회 지도자들은 우리는 성경 창세기에 나와 있듯이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됐다고 믿는다. 그것은 모든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을 표현하는 형상이다, “따라서 모든 생명은 동등한 가치를 지니며, 이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류를 위해 십자가에서 당하신 고난으로만 측정할 수 있는 가치이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우리는 문명화된 사회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모든 사람이 똑같이 가치 있다는 믿음을 가져야 한다고 믿는다, “따라서 스코틀랜드 의회가 특정 수준에 도달하지 못하면 생명은 가치를 잃고 끝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도덕적 경계선을 넘으면 어떤 결과가 초래될지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사회가 인간 생명의 고유한 가치를 잃었다는 것을 강조

그럴 경우 모든 인간 생명의 가치가 실제로는 불평등하고 순전히 상대적인 사회가 될 것이다, “모든 인간 생명의 가치가 그 유용성, 의미, 경험하는 즐거움의 정도에 따라 등급이 매겨지는 사회가 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 서한은 스코틀랜드 전역에 적절한 완화 치료와 호스피스 치료가 발전되어 사람들이 의도적으로 삶을 끝내지 않고 최대한 편안하게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들은 조력자살을 인정하는 대신 스코트랜드의 복지제도와 노인제도 그리고 구제세금 등에 대한 대책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조력자살을 선택하려는 사람들과 가족들의 상황을 돌보고 그들이 그러한 환경에서 나올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들은 사회는 이러한 선택을 하려는 사람들을 보다 가치있는 존재로 인정하고, 동시에 연민과 보살핌을 받는 환자들을 적극적으로 도울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했다.

전체댓글 0

  • 244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코트랜드 기독교서 ‘조력자살법’ 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