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금주의말씀] 작심삼일의 삶

고린도전서 10 : 13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22 11: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3-교체.png

한성빈 목사

 

여러분은 올 한 해를 위해 어떠한 계획을 세우셨습니까? 1월 초만 하더라도 우리는 수많은 계획들을 세우고 2024년을 힘차게 시작하였는데 벌써 넉 달이 지나갔습니다. ‘작심삼일이란 사자성어가 있습니다. 이는 마음에 굳은 결심을 하고 어떠한 계획을 세웠는데 고작 삼일하고 마음이 흐트러지고 포기하는 모습을 빗대어 하는 말입니다. 제 생각에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바로 이러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작심삼일의 삶을 계속 반복하며 살다보면 우리는 스스로를 향하여 비난을 하며 자괴감에 빠지게 됩니다. 또 이러한 삶이 반복되다 보면 자신감도 없어지고 스트레스로 인해 건강도 안 좋아 질 때도 있습니다. 심각할 때는 우울증을 겪을 때도 있습니다.

 

오늘 여러분들과 함께 나눌 말씀의 제목이 작심삼일의 삶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믿음의 연약함과 매일 쓰러지고 낙심하는 우리의 모습을 비난하거나 조롱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제가 오늘 여러분과 나누려는 작심삼일의 삶은 오히려 신앙생활 가운데 긍정적인 측면을 드러내며 살아보자는 의미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믿음의 결단을 하고 넘어지고 다시 주님의 은혜로 새 힘을 얻고 일어서는 반복된 생활을 하지만, 결국은 우리가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믿음의 결단을 이어가면 결국에는 결승점에 도달하게 된다는 것을 말씀 드리려는 것입니다.

 

우리는 부족하고 연약한 존재들이라서 우리가 마음먹은 대로, 우리가 뜻을 세운대로 모든 것을 이루지 못합니다. 그래서 실망하고 포기하고 쓰러질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그곳에 주저앉아 버리지 말자는 것입니다. 믿음의 결단을 하고 삼일 뒤 낙심하고 쓰러질지라도 다시 한 번 성령의 도우심을 간구하며 그 능력을 의지하여 새롭게 힘을 내보자는 것입니다. 그것이 너무 힘들고 자신의 모습이 부족해 보여서 창피하다고요? 그래도 그냥 쓰러져 있는 것보다 다시 힘을 내어 일어나는 모습이 더 좋지 않습니까? 그래도 희망이 사라지지 않고 희미하게라도 우리 앞에 보이지 않겠습니까? 쓰러진 자리에서 다시 일어나 삼일가고 또 쓰러지지만 다시 그 자리에서 일어나 또 삼일가고 쓰러지고 또 그 자리로부터 일어나 삼일을 간다면 비록 많이 늦을 것 같겠지만 그래도 결국에는 결승점에 도달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신앙생활을 하면서 맞이하는 여러 가지 고난과 고통들, 시기와 갈등, 미움과 질투, 그리고 각종 시험들로 인해 우리는 낙심하고 시험에 빠지고 쓰러질 때가 참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다시 일어설 수 있습니다. 우리는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믿음의 결단을 하고 일어서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오늘 말씀을 보면, 우리는 확실하게 작심삼일의 부끄러운 신앙생활을 할지라도 결국에는 반드시 승리할 것을 믿고 포기하지 않고 일어서서 앞으로 나아가면 됩니다. 그럴 수 있는 이유는 우리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사랑하시어 은혜의 단비를 내려 주시는 아버지 하나님의 크신 위로와 축복이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감당할 시험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믿음의 작심삼일의 삶을 우리 힘으로는 이루며 나아갈 수 없지만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실패를 극복하여 다시 일어설 수 있습니다. / 도계성결교회 담임

전체댓글 0

  • 348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주의말씀] 작심삼일의 삶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