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해마다 ‘주일학교’ 없는 교회가 늘고 있다.

여러 교회가 연합한 ‘주일학교’ 대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29 16: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교회 주요교단의 교회학교 통계가 지속적으로 감소되고 있다. 주일학교가 없어진 교회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교계 한 관계자는 2030년에는 교회학교의 90%가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을 정도이다. 이러한 상황을 타계하기 위해서 주일학교를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없는 교회들의 연합주일학교가 대두되고 있다. 또한 교회가 아동돌봄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신앙적 가치로 키우고, 출산을 독려할 필요성도 제기된다.

 

학령인구의 감소율보다 교회학교가 두배 정도 높아

신앙가치 기반한 아동돌봄의 주일학교 활성화 도모

 

 

교회내 주일학교 감소율 심화·교회학교는 한국교희의 미래이지만 많은 수의 교회가 교회학교를 운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지난 2022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서울서북노회와 함께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교회학교 운영률은 57%에 불과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의 경우도 100명 미만의 교회 중 48%가 아이들이 없어 주일학교가 없다고 답했으며, 10.21%에 달하는 교회가 아이들이 있으나 소수라서 장년예배와 함께 드리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장년 수 대비 주일학교 학생 수의 평균은 28% 정도 됐다. 이러한 현실 때문에 예장 합동측 소속교회가 12천 곳이나 됨에도 교회학교를 담당하는 교육전도사를 둔 교회는 1천 교회뿐이라는 통계도 나왔다. 또한 저연령층으로 갈수록 교회학교 운영률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점에 원인 중 하나로 저출산 문제가 꼽히고 있다. 합산통계율은 2000년은 1.48, 2010년은 1,23명 그리고 지난해는 0.72명으로 지속적으로 출산율이 감소했다. 하지만 이러한 출산율의 감소폭보다 더 빠른 속도로 교회학교 학생의 감소가 나타나고 있다.

2013년 일반 학령인구는 653만명이었고, 2022년 학령인구는 527만명으로 19%로 감소했다. 그리고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교회학교인구는 201334만명이었고 202221만명으로 37%의 감소율을 보였다. 기독교대한감리회도 2012년 출석하는 12세 이하 아동이 약 27만명이었으나 2022년에는 143천여명으로 45%가 감소하는 등 타교단의 상황도 다르지 많았다.

 

미자립교회의 연합주일학교 대두·이러한 주일학교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연합주일학교가 대두되고 있다. 연합주일학교는 교회학교 운영이 어려운 미자립교회들이 공동으로 교회학교를 운영하는 정책이다.

연합주일학교를 고안한 감리교신학대학교 이은경교수는 연합주일학교가 그동안에 있었던 연합수련회나 성경학교와 다른 점은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의 학기와 방학에 맞추어 진행된다는 점이다. 처음 연합주일학교를 제안할 때는 3월에 개학하면 6월에 종강을 하는 형식으로 제안했다. 그리고 방학기간에는 소속교회에서 운영하는 별도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대표적 사례로는 동탄지역에 위치한 4곳의 감리교회가 함께 연합주일학교를 한 사례가 있다. 현재 연합주일학교를 담당하는 교육전도사도 있다. 또한 이러한 연합주일학교를 지방회차원에서도 후원하고 있다. 또 감리교 내에서 연합주일학교를 담당할 공유목회자 제도를 연구해달라는 안건이 올라오는 등 교단차원에서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이교수는 가장 중요한 문제는 연합주일학교를 운영할 목회자가 중요하다. 그런데 개교회에서는 이 사역을 다 감당하기 어렵다. 그래서 지역에 있는 아이들의 신앙교육을 위해 목회자를 파송할 수 있는 제도가 생기는 것이 개인적인 바램이다고 말했다.

 

 이와 비슷한 제도로 거점형 연합교회가 있다. 이 제도는 시차별로 독자적인 연합교회를 세우고 개교회에서 어린이와 학생을 연합교회로 보내 신앙교육을 받게하는 제도이다. 앞서 언급한 목회데이터연구소와 예장통합측 서울서북노회의 조사에서 61%의 교회가 이러한 제도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또한 47%는 이러한 연합교회에 자기 교회 학생을 보낼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교회가 다음세대 돌봄 나서야·교회가 다음세대를 위한 돌봄에 나섬으로 저출산을 극복하고, 이로써 교회학교 활성화에도 나설 필요가 있다. 한동대학교 VIC초중등교육지원센터 제양규교수는 최근 진행된 희망의 대한민국을 위한 한국교회 연합기도회에서 어떤 대안이 있을까? 교회가 돌봄사역에 앞장서면 저출산문제와 교회내 다음세대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교회가 돌봄프로그램을 직접하면 학원법에 어긋나게 되는 문제가 있다. 여성가족부가 좋은 방안을 제시했다. 교회내 학부모가 비영리 단체로 돌봄공동체를 만들고 교회내 공간을 무상으로 임대하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기독청년의 많은 경우는 어릴 때 복음을 받아들였다. 유치원과 초등학교때부터 복음을 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제교수가 재직 중인 한동대학교는 2020년부터 지역교회에 방과후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창의학습과 아동돌봄, 제자훈련 등이 담긴 이 프로그램은 세속화된 교육의 영향으로 교회를 떠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다.

당진동일교회도 아동돌봄에 나서는 대표적인 교회이다. 목회 초창기부터 아동볼봄에 나선 이 교회는 성도 평균나이가 29세이며 2자녀 이상의 가정이 3천세대, 평균 자녀 수 2.07명에 달하게 됐다. 특히 당진시내 초등학생 중 12%가 당진동일교회 교인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26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마다 ‘주일학교’ 없는 교회가 늘고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