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30 09: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이홍렬.jpg


5월이다. 가정의 달이다. 다시 한번 우리의 가정을 생각해본다. 온 세상이 무너져도 가정이 든든하면 재기할 수 있다. 가정이 모여 사회가 된다. 가정이 모여 국가가 된다. 그래서 가정이 파괴되면 사회가 파괴된다. 가정이 무너지면 결국 국가도 무너진다. 생명을 걸고 우리가 가정을 지켜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언젠가 오래전에 보도된 기사에 의하면 저 남쪽 시골마을에 서른 네살 된 박종수씨란 분이 있었다. 그만 유혹을 못이기고 잠시 도박에 손을 대었던 모양이다. 당연히 부부싸움을 대판 했다. 화가 난 박종수씨, 부인과 아홉 살 된 아들, 여섯 살 된 딸을 자기가 운전하는 2.5톤 타이탄 트럭에 태우고  저수지에 그대로 다이빙을 했다. 그 다음은 말하지 않아도 눈에 보일 것이다. 어찌 이런 기막힌 사연이 한 두가지, 서너 곳의 비극에 그치겠는가? 가정은 화풀이의 장소가 아니다. 아내는 분풀이의 상대가 아니다. 자녀는 화난다고 동반자살할 대상이 아니다. 가정은 위로의 장소요, 안식의 공간이요, 희망의 샘터여야 한다. 직장은 잠시 잃을 수도 있다. 돈은 많이 잃을 수도 있다. 그까짓 명예야 사라질 수도 있다. 그러나 가정만은 양보해서는 안된다. 가정은 생명을 바쳐서라도 지켜야 할 가치 있는 대상이다. 

 

 어떤 분은 회사를 위해 가정을 희생시킨다고 한다. 그 애사심과 사명감은 아무리 칭찬해주어도 부족하다. 또 어떤 이는 가정보다는 일이 우선이라고 말함으로서 자신의 프로의식을 은연중에 자랑하기도 한다. 나아가서 어떤 신앙인은 나는 하나님을 위해서 가정을 포기할 수도 있다고 한다. 보통의 신앙심이 아니다. 그런데 한 번 더 생각해 보자. 과연 하나님은 가정을 버려도 좋으니 나만 섬겨라 하실 것 같은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네가 아니라도 섬길 사람이 많으니 네 아내, 네 자녀, 네 가정을 먼저 지키라고 말씀하실 것 같다.  그래서 성서는 말한다. “누구든지 자기 친족 특히 자기 가족을 돌보지 아니하면 믿음을 배반한 자요 불신자보다 더 악한 자니라.”(디모데전서 5:8)

 

 하나님은 국가도 만들지 않으셨다. 사회도 만들지 않으셨다. 어떤 조직이나 제도도 만들지 않으셨다. 다만 에덴동산에서 가정과 가정제도만을 직접 만드셨을 뿐이다. 가정은 바로 하나님이 만드시고 하나님이 축복하시는 공간이다. 가정은 하나님께서 인간의 역사를 이루어 가시는 신성의 공간이요, 가정제도는 하나님이 손수 만드신 거룩한 제도이다. 우리 신앙인이 생명을 걸고 가정을 지켜야 할 또 하나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성서는 계속해서 말씀하신다. 하나님이 짝지으신 것 사람이 나눌 수 없다고 하신다. 바로 부부가 중심이 되는 가정을 말씀하고 있는 것이다. 사람이 나눌 수 없다는 말씀은 신이 만드신 가정을 인간이 파괴할 수 없다는 말씀이다. 살인, 도둑, 간음, 이것 만이 죄가 아니다. 가정을 무시하고 가정을 파괴하고 가정을 불행의 공간으로 만드는 것, 이것 또한 에덴동산에서 선악과를 따먹는 것 이상의 죄이다. 가정파괴는 인간성의 상실이란 살인행위이고 행복을 도둑질 하는 것이고 하나님의 적대세력과 간음하는 행위이다. 우리네 모든 가정은 지켜져야 한다. 행복해야 한다. 어떤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가정의 가치는 보존되어야 한다. 가정은 하나님 역사하시는 신성한 공간이요 또 하나의 거룩한 교회이다.

/기독교한국루터회 증경총회장

태그

전체댓글 0

  • 076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론] 임마누엘 우리 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