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14 09: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영식.jpg


 사람이 부모를 떠나 아내와 합하여 한 몸을 이루니 하나님이 짝 지워주신 것을 사람이 나눌 수 없다.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고 할만큼 우리 선조들은 인연을 중시 여겼다. 나와 한 번이라도 관계를 맺은 사이에 대해 할 수 있는 예를 다 갖추는 것을 사람의 도리로 여겼다. 그러나 이런 소중한 유산이 우리 주변에서 점차 사리지고 있다. 도시가 주는 익명성을 바탕으로 방종이 판을 치고 있으며, 부부의 인연마저도 칼로 무 베듯이 잘라낸다.

 

 내가 싫으면 그만이라는 식이다. 싫은 것을 참고 견딜 아무런 이유가 없다며 한 이불 덮고 한솥밥 먹으며 정을 나누었던 사람들조차 냉정하게 돌아서고 있다. 정히 견딜 수 없는 관계라면 헤어지는 것을 나무랄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극악무도한 패륜이 아닌 다음에야 사람은 오십보 백보다.

 

 조금씩만 양보하고 인내하며 서로를 이해하려고 노력하지 않아 불행을 자초한다. 어른들이야 그렇다고 치더라도 그 속에서 고통받을 아이들은 어쩌란 말인지, 요즘은 어린 아이들마저 이혼의 의미를 알고 있는 듯 하다. 누구네 엄마와 아빠가 헤어져서 누가 요즘 슬프다는 말을 자기들끼리 한다. 그 아이들과의 대화 이후 나는 왜 이렇게 이혼이 증가하고 있을까 곰곰히 생각해 보았다.

 

 그리고 우리는 하지 않아도 될 말들을 너무나 열심히 서로에게 해대고 있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사람들은 서로 가슴과 가슴으로 소통하고 대화하여야 하는데 서로의 마음은 보지 않은 체 눈에 보이는 상황만을 쫓다 보니 서로의 감정이 배배 꼬여지게 되고, 자연이 큰소리가 오가고 싸움이 잦아지다 결국 불화가 깊어지는 것이다.

 

 인간은 서로를 미워하기 위해 태어나지 않았다. 서로를 사랑하기 위해 살아가며 특히 남편과 아내라는 소중한 인연에는 서로에게 충실하고 성실해야 할 의무가 있다.이 의무를 저버리는 것은 하나님의 뜻을 거스리는 것과 같다. 그 거스림의 무게가 얼마나 가혹하게 자신에게 돌아오는지, 이혼 이후 자신과 가족에게 닥칠 숱한 난관에 대해 냉철하게 생각해야 한다.

 

 남편은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가 교회를 사랑한 것 같이 하여 고귀하고 깊게 사랑하여야 하며, 아내들은 남편에게 주께 하듯 순종과 온유로 대할 때 하나님이 우리에게 허락하신 소중한 인연인 부부가, 또한 우리의 가정이 든든히 세워져 나갈 것이다.

/예장 합동한신 증경총회장·로고스교회 설교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293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늘이 맺어준 인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