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고독생 프로젝트’로 ‘고독사의 문제’를 해결하자

신생명나무교회 장헌일목사, 마을목회 앞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16 15: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장헌일 목사 (2).jpg

 

 1인가구의 증가와 초고령 시대가 진행되면서 함께 늘어나고 있는 고독사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고독사는 개인주의와 독신 및 이혼가구 증가, 경제적 빈곤과 사회성 결여 등으로 인한 사회적 고립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고독사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신생명나무교회 장헌일목사(사진)는 2022년부터 뜻이 있는 서울시 대흥동 지역의 9개의 교회와 함께 대흥동종교협의회를 발족했다. 그리고 지역사회에 깊숙이 들어가서 산재해 있는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그중에서 고독사는 신생명나무교회에서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장헌일목사는 “대흥동의 1만 5천여명의 인구 가구 중 1인가구는 약 64%를 차지한다. 20대에서 80대까지 분포되어 있으며, 특히 고독사의 위험군에 속한 40대부터 70대까지 집중되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장목사는 “이러한 고독사의 문제는 교회의 공공성과 공교회성, 그리고 선교적 교회로서의 사명과 직결되어 있다. 선교적 교회는 교회가 속한 지역의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며 선교의 영역을 확장시키는 마을목회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목사는 선교적 교회를 지향하며 마을목회 차원에서 「고독생 프로젝트」로 시작하게 됐다. 그리고 보다 유기적이며 효과적인 사역을 위해 주민자치위원으로서 동주민센터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두 번째는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중요 임원으로 참여하면서 조금 더 철저하고 디테일한 시스템을 갖추어 나갔다. 세 번째로는 정부의 관심과 지원, 공식적인 공공활동을 위해 대흥동종교협의회를 발족했다.

 또한 사회적 고립으로 노출이 안된 이웃들을 한명이라도 더 찾기 위해서 신생명교회에서는 야쿠르트 프레시 매니저를 「생명지키미」로 위촉하여 긴밀하게 연계하고 있다.

 

 장목사는 “교회를 중심으로 1km 반경 안에는 고독사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를 위해 관내의 교회와의 협력뿐만 아니라, 여러 직능단체들과의 협력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니어 건강교실과 명사특강 등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가치, 정체성 등을 높이며 생명을 살리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위험군의 첫 번째는 식사문제이다. 두 번째는 외로움과 고독함이며 세 번째는 친구문제이다. 이 문제의 해결방안으로 엘드림노인대학을 운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학에서는 고독사를 예방하고자 특별히 우울증과 치매 예방을 위한, 미라클 암산, 감사일기, 시 창작교실, 웃음치료, 노래교실, 인문학 강의, 실버영어, 치매야 가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자존감을 살리는 한편 삶에 대한 소망을 불어넣는다. 또한 소셜서비스전문 행안부법인기관인 (사)월드뷰티핸즈를 만들어 엘드림노인대학과 사랑의 밥퍼사역을 비롯해 거동이 불능한 독거어르신께 장수사진 촬영 및 「사랑나눔 뷰티 이&미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장목사는 “현재 39분만에 1명씩 고독사로 사망하고 있다. 생애주기별 돌봄정책 연구기관인 한국공공정책개발연구원과 함께 구축한 커리큘럼을 통해 전국 각 지역교회와 지자체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종교협의회 네트워크를 형성해 고독사가 없는 행복한 생명존중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 332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독생 프로젝트’로 ‘고독사의 문제’를 해결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