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총신대 선교대학원서 이주민선교포럼 성황

이주민, 하나님가족으로 인식하는 자세 필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8 09: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45569157_3709401612681463_6601335631697914482_n.jpg


전문인사역자 세우기위한 목회자 준비가 절실

무슬림 이웃이자 선교대상으로 여기는 자세도



총신대학교 선교대학원은 지난 20일 「한국교회 이주민선교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포럼을 진행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이주민을 하나님의 가족으로 인식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제기됐다. 

 

 「다문화사회에 대한 성경적 이해」란 제목으로 발제한 유해석교수(총신대)는 “구약뿐 아니라 신약에서도 이방인 즉 다문화사회에 대한 하나님의 동일한 관심과 사랑이 언급되고 있다. 그러므로 이 땅에 온 이주민들에 대해 하나님의 가족으로 인식하는 틀의 전환이 필요하다”면서, “이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니라’라는 사도바울의 혁명적인 선언과 맥락을 같이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교회는 약 2만 명 이상의 선교사를 파송했지만 정작 한국 땅을 찾아온 그들에게는 관심이 초보단계에 머물러 있다. 이제 해외선교라는 단어와 함께 다문화권 선교가 활발히 일어나야 한다”면서, “한국교회는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서 이 땅에 온 이주민들을 경제적인 관점이 아닌 하나님의 관점으로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주민선교를 위한 교회사역: 평신도선교를 중심으로」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김성욱교수(총신대)는 “오늘의 선교 현장에 전문인 선교가 정착해 효과적인 선교사역이 이루어지기 위해서, 평신도가 전문인으로서 사역자의 위상을 갖도록 도와주고 가르치는 사역이 필요하다. 그리고 전문인 사역자들을 온전히 세우고 사역에 임하게 하려면, 목회자의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오늘의 한국교회 이주민선교가 효율적이고 전략적 사역이 되도록, 교회지도자나 평신도 모두가 전문인선교사의 비전을 새롭게 하는 작업이 절실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주민선교 유형과 전략의 유효성 분석」이란 제목으로 발제한 유경하박사(일터개발원)는 이주민선교의 유형을 △다문화선교 △유학생선교 △근로자선교 △탈북민선교로 나누었다. 또한 이주민선교에 대한 한국교회 특징에 대해 “1990년대 외국인 근로자들이 한국사회에 들어온 초창기부터 무료법률 상담을 제공하는 등 노력을 기울인 곳이 종교시설들이었다. 그 중 기독교는 양적인 측면이나 질적인 측면 모두 타종교를 압도했다”면서, “1980년대까지 이어진 한국교회의 부흥의 열기와 부흥의 열기와 1990년를 기점으로 불타오른 선교열정이 이주민선교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또한 “2023년 조사에 따르면 현재 이주민 선교가 당면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전문사역자 부족, 이주민 선교의 인식부족, 협력선교의 부족, 이주민 선교신학의 정립 등을 꼽았다. 이주민선교가 한국교회 전반으로 확산되지 못했고 기용 인력풀과 전문가 부족이 큰 문제임을 보여주었다”면서, “이주민 선교의 중요성이 인식되며 예장 합동을 시작으로 고신과 성결교등이 이주민 선교사 파송제도를 도입했다. 아직까지 파송된 이주민 선교사의 수가 많지 않지만 이주민 선교의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위탁운영을 통한 이주민선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국내 무슬림 유학생 선교전략」이란 제목으로 발제한 정혜원박사(LWM빛세계선교회)는 “한국사회와 캠퍼스 내에 이웃으로 자리해 가는 무슬림과 함께 살아갈 때, 이런 인식은 오히려 두려움, 적대감을 만들어 선교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무슬림을 잠재적 테러리스트로 보기보다 우리의 이웃이자 하나님의 선교대상으로 여기고 기도하는 데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슬람과 무슬림 이해에 기초한 선교교육 △캠퍼스선교 상황에 맞는 훈련 △개별적 접촉과 소그룹 팀 선교전략 등을 소개했다.

 

 정박사는 “무엇보다 무슬림 유학생도 한국 캠퍼스의 일원이자 선교대상이라는 인식전환이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선교적으로 열린 한국으로의 이주를 통해 무슬림 유학생을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일하심을 알고, 한국교회와 캠퍼스 선교단체 및 그리스도인들은 무슬림 유학생을 선교대상에서 배재시키지 말고 먼저 다가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유광철목사(안산제자교회)가 「언약 신학관점에서 본 이주민선교」, 정일섭박사(농어촌선교회)가 「북한이탈주민 한국교회 정착 선교방안」이란 제목으로 발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4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신대 선교대학원서 이주민선교포럼 성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