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교회협서 환경연대와 함께, 환경주일연합예배

창조세계 보전위한 7주 실천운동을 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31 14: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1 환경주일.jpg교회협과 환경연대가 함께 드린 환경예배에서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보전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김종생목사) 생명문화위원회(위원장=인영남목사)와 기독교환경운동연대(대표=양재성목사)는 지난 21일 이화대학교회(담임=장윤재목사)에서 제41회 환경주일연합예배를 드렸다. 이날 환경주일선언문 낭독과 창조세계 보전을 위한 그리스도인들의 7주 실천운동을 제시했다.

  「행함과 진실함으로 녹색의 희망을을 주제로, 최광선목사(순천덕신교회)자녀들아 우리가 말과 혀로만 사랑하지 말고 행함과 진실함으로 하자”(요일3:18)란 말씀을 전했다. 최목사는 종은 울리기 전에는 단지 쇠덩어리에 불과하고, 피조세계에 대한 사랑을 행함과 진실함으로 실천하지 않으면 소리 나는 구리와 울리는 꽹과리에 불과하다. 말과 혀가 아닌 진실한 손과 발 그리고 온 몸으로 나무를 심고, 생태적 전환을 요청하며, 생태위기 시대에 행함과 진실함으로 행하자고 말했다.

  이 날 낭독된 환경주일선언문은 우리는 창조세계의 일부이자 거룩하신 하나님의 청지기이다.” 그러면서 기후정의 실현과 창조세계 보전을 위해 힘쓰는 녹색교회를 확대하고 녹색교회 간의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 온 생명을 지키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또한 가정과 교회,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 , , 에너지, 교통, 문화, 경제의 삶 전반을 탄소배출을 줄여나가겠고, 또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시민사회 및 세계교회와 연대해 기후위기에 대한 정부와 기업에게 변화를 촉구할 것을 선언했다.

  또한 「△생명밥상의 주 서로나눔의 주 덜어내는 주 자동차 없는 주 에너지 줄이는 주 생명돌봄의 주 생태정의의 주를 정해 각각 집에서, 교회에서, 지역에서 지구를 위한 그리스도인들의 7주 실천 행동을 제시했다.

  이날 올해의 녹색교회 시상식을 진행했다. 녹색교회로 선정된 교회는 경동교회(임영섭목사), 경복교회(한명수목사), 광야교회(이신성목사), 괴산중앙교회(홍일기목사), 보령초대교회(이종화목사), 산돌교회(황창진목사), 산유리교회(이병길목사), 색동교회(송병구목사), 염광교회(문환희목사), 운정은혜교회(김진명목사), 이화여자대학교회(장윤재목사), 청주우암교회(김종경목사), 춘천동부교회(김한호목사), 풍산교회(성택목사), 하늘평화교회(김영진목사), 해인교회(김영선목사)이다. 시상식을 통해 교회들이 어떻게 녹색교회로 변화되어 가는지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체댓글 0

  • 368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회협서 환경연대와 함께, 환경주일연합예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