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교회여성연합, 제22차 연차대회서 '적은 돈' 봉헌식

공평과 정의를 실천하는 그리스도인을 다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31 14: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 여성 탑 연차대회.jpg

 

 한국교회여성연합회(대표=김경은장로)는 지난달 22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 그레이스홀에서 제22차 연차대회를 진행했다. 이번 연차대회는 「공평을 지키며 의를 행하라」란 주제로, 그리스도인과 교회여성으로서도 평등을 넘어 공평과 정의를 행하는 자들이 될 것을 제시했다.

이날 개회는 김경은회장의 개회선언과 위임장, 촛불점화, 그리고 제 1부예배는 서영란 제1부회장의 사회로 예배를 인도했고, 김정옥 제2부회장의 기도로 진행했다.

 

각 나라의 적은 화폐들이 모여 평화위해 사용


적은 돈 봉헌식에서는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라”하신 주님의 말씀을 기억하면서, 각 회원교단 대표와 실행위원, 각 위원회 위원장외에 사람들이 봉헌하였다.

적은 돈 운동은 각 나라의 적은 돈, 화폐들이 모여 평화와 화해를 위하여 쓰이는 큰 사랑운동으로 현재 180여개 국가들이 동참하고 있다. 김은경회장은 “적은 돈 운동은 무엇보다 우리나라와 인연이 깊다. 첫해 모금 전액이 6.25 전쟁 시기에 한국의 고아원 사업에 쓰였다”면서 “이날 모인 적은돈 헌금은 전액 국제 적은 돈 운동본부에 보내져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고 했다.

특별 연주시간으로 예장 장로중창단이 「늘 함께 합소서」와 「사철에 봄바람 불어잇고」 라는 곡을 아카펠라로 찬양했다.

감리교생태목회연구소 소장인 이은경목사(감신대교수)가 「공평을 지키며 정의를 행하라」란 주제로 설교를 했다. 이목사는 “평등은 나와 남이 다르다는 것을 아는 것부터가 시작인 것 같다. 하지만 이제는 무조건적인 평등을 넘어 공평으로 나가야할 때가 왔다.”고 했다. 또한 이목사는 “마침내 모두가 평화를 누리는 정의로 나아가야한다. 그 공평과 정의는 사랑에서 시작할 수 있다”면서, “이 사랑은 컴패션으로서의 사랑에 더 가깝다. 컴패션은 연민,동정 등으로 번역되지만 본 의미는 고난에 함께할 수 있는 능력이다”고 했다. 또한 “이 사랑을 가장 잘 할 수 있는 사람이 여자라고 생각한다. 모든 존재들간의 공평이 이런 사랑으로 시작해 우리를 삶으로 나아가게 한다” 면서,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 같이 상호의존하며 협동하고 함께 살아가는 것이 되어야할 것이다”을 강조했다.


  인권과 생명, 평화와 탈핵 등 사회적 사업 추진

 

 이 날 연차대회에서는 한국교회여성연합회와 기독교대한복음교회총회, 세계기도일, 대한성공회어머니협회, 대구교회여성연합회 등 전국구 여러 단체가 함께했고, 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고 복음의 뜻을 바로 세우기 위해 평생을 다짐한 회원에게 평생회원 증서수여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사업보고 영상을 상영하며 △2024신년하례예배 △세계기도일예배 △에큐메니칼여성지도자모임 △DMZ평화순례 등 지난 사업들을 돌아 보았다.

  한편 회무처리에서는 에큐메니칼 연대를 비롯한 △에큐메니칼 연대기간 간담회 △여성지도력 모임 △여성성서 아카데미 참여, 환경 생태기행 △교회여성세미나 △기후위기시대 생명살림 녹색환경을 위한 활동 △환경과 여성 운동 연대기관 활동 △세계기도일 소개영상 제작 △제138주년 세계기도일 예배 △미국장로교 전국여전도회 총회 △적은돈운동 △아시아교회여성연합회와 예배 등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은경목사는 “성령의 이끄심이 오늘 함께 모여 예배한 우리 위에, 우리가 속한 가정과 공동체 위에, 그리고 한국교회 여성연합회 위에 지금부터 영원토록 함께 하기를 바란다. 또 공평하고 정의롭게 사랑할 것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 052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회여성연합, 제22차 연차대회서 '적은 돈' 봉헌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