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31 15: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에세네파에서 요한으로 그리고 예수에게로 이어지는 지속적 영성의 흐름이 있다면 이는 ‘광야의 영성’과 ‘예언자의 영성’이라 하겠다. 그리고 이 둘의 공통분모를 말하라면 ‘광야의 소리’라 하겠다. 

  이스라엘의 역사는 40년의 광야 시대와 팔레스타인 정복 이후의 왕국 시대로 구분 되는데, 이른바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에서 살아가는 이스라엘 민중들이었으나 예언자들은 광야 시대를 언급하곤 하였다. 

곧 강한 손과 편 팔로 이끌어준 야훼 하나님을 기억하라는 것(신명 5:15)과 광야에서 구름 기둥과 불기둥으로 인도하신 그 분을 상기 시키는 말씀(아모 2:10)이었다. 이 점에서 예언자들의 메시지는 광야의 영성을 기본 바탕으로 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한이 에세네파와 차이가 있듯이, 예수와 요한 사이에도 일정한 차연이 존재한다. 이를 증명하는 말씀을 누가는 이렇게 기록하였다.

  “세례 요한이 와서 떡도 먹지 아니하며 포도주도 마시지 아니하매 너희 말이 귀신이 들렸다 하더니, 인자는 와서 먹고 마시매 너희 말이 보라 먹기를 탐하고 포도주를 즐기는 사람이요 세리와 죄인의 친구로다 하니” (누가 7:33-34)

요한이 금욕주의자로서 율법을 강조하며 잘못을 나무라고 회개를 촉구하는 거친 음성의 예언자였다면, 예수는 보다 자유로웠고 보다 자비로웠다. 그는 율법 그 자체보다 율법의 근본정신으로서의 사랑을 강조하였다. 감히 그 누구도 그 이름을 부를 수 없는 야훼 하나님을 ‘압바(아빠)’라고 부르도록 가르치며 위엄과 권위의 야훼이시지만 그분은 사실 헤세드(은혜와 자비)의 하나님임을 인식토록 하였다. 그의 소리는 광야의 메마른 소리라기보다는 갈릴리 호수의 물기를 흠뻑 담고 있었다. 올리브 꽃향기와 무화과 열매로 가득 찬 주변의 자연 환경은 분명 과거 그들의 조상이 겪었던 그런 황무지는 결코 아니었다. 그곳에서는 젖이 났으며 꿀이 흐르고 있었다. 


전체댓글 0

  • 578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에레모스영성 15] 광야를 닮은 소리(6)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