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젊은 선교사 부부, 고아원 봉사 중에 순교

아이티 무장갱단이 선교지 습격해 3명 살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3 10: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화면 캡처 2024-06-03 104051.png

 

아이티의 갱단들이 젊은 미국인 선교사 부부와 아이티인 선교단체 지도자 1명을 살해한 뒤, 2명의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알려졌다. 희생자는 데이비 로이드선교사(23)와 나탈리 로이드선교사(21), 그리고 미국 오클라호마에 기반을 둔 선교단체 미션스인아이티이사인 주드 몬티스(45)주교다.

 

지난 달 27일 전해진 한 기독교 매체의 정보에 따르면, 희생자 3명은 선교단지에서 무장한 남성들에게 습격당했다. 데이비와 나탈리는 아이티에서 전임 선교사로 사역하며, 어린이들을 위한 신앙 교육과 봉사에 헌신하고 있었다.

 

이 부부는 20226월 결혼 후 아이티로 이주했으며, 희생자인 데이비 로이드의 부모가 2000년에 설립한 단체인 미션스인아이티에서 사역해 왔다. 이 단체의 고아원은 포르토프랭스 북쪽의 리존에 위치해 있으며, 이곳은 폭력적인 갱단들의 영향력이 높은 지역이다.

 

나탈리 로이드는 미주리주 하원의원 벤 베이커의 딸이다. 베이커의원은 딸의 사망 직후 페이스북에 내 마음이 천 갈래로 찢어졌다. 이런 고통은 느껴 본 적이 없다고 비통함을 표현했다.

 

백악관은 CNN에 보낸 성명에서 유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아이티 치안을 강화하기 위해 조 바이든대통령이 유엔이 승인한 국제 경찰 병력을 신속히 배치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티 인구의 약 절반이 식량 부족에 직면해 있으며, 올해 1분기 갱단 폭력으로 인한 사망자와 부상자는 전 분기에 비해 53% 증가했다

전체댓글 0

  • 607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젊은 선교사 부부, 고아원 봉사 중에 순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