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08: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신경하(교체).jpg


  ‘기후위기’라는 말은 더 이상 생소하지 않다. 2023년 한국교회 10대 트렌드로 ‘기후교회’가 선정된 것은 창조질서를 회복하기 위한 교회의 사명을 넘어, 지금 세상의 생존 문제이기 때문이다. 6월 첫 주일 혹은 둘째 주일을 환경선교주일로 정한 교단이 있는가 하면, 녹색교회 운동도 늘고 있다.   녹색교회는 우리 시대가 부닥치게 된 현실적 고민이 담겨 있다. 그동안 교회는 자신의 성장에 분주하고, 부흥을 열망했지만 사회적 공감을 얻지는 못하였다. 이제라도 교회가 앞장서서 탄소발자국을 줄이고, 생태발자국을 늘이려는 실천은 시대정신에 부합한다. 

 

  해마다 증가하는 화석연료 사용으로 지구촌은 예외 없이 재난을 겪고 있다. 근본 원인은 자연의 이상현상이 아닌 인간의 과도한 욕망 때문이다. 더 이상 풍요와 소비가 미덕일 수 없다. 지구를 식히고 세계를 치유할 단 하나의 시스템은 바로 자발적 가난이며, 이를 위해 생산과 소비를 더 적게 해야 한다. 생태계에 피해와 부담을 주지 않으려면 소박한 삶을 선택해야 한다.

 

  이미 대한민국은 소비수준이 세계적이어서 탄소배출이 세계 7위이며, OECD 국가 중 증가 속도가 가장 빠르다. 그동안 낭비벽이 미덕임을 자랑해온 삶의 패턴을 바꿔야 한다. ‘덜 시원하고 더 춥게 살며, 육식을 덜 먹고, 채식을 늘이며, 자동차 배기량을 낮추고, 자주 걸어야 한다.’ 당장 기후 위기를 고민한다면 남을 탓할 일이 아니다. 

 

  과연 복음에 따라 살아가는 그리스도인과 오늘의 교회는 창조질서에 합당한가? 한국교회의 환경지킴이로 사역해온 기독교환경운동연대가 내건 ‘녹색교회 다짐’ 열 가지 선언을 살펴보면서 우리 교회와 가정의 녹색 점수는 과연 얼마인지 따져볼 일이다. 

 

  “만물을 창조하고 보전하시는 하나님을 예배한다. 하나님 안에서 사람과 자연이 한 몸임을 고백한다. 창조보전에 대하여 교육한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친환경적으로 키운다. 환경을 살리는 교회 조직을 운영한다. 교회가 절제하는 생활에 앞장선다. 생명 밥상을 차린다. 교회를 푸르게 한다. 초록가게를 운영한다. 창조보전을 위해 지역사회와 연대한다.”

 

  환경선교와 녹색 마인드는 특별한 기념주일에만 다짐하는 것이 아니다. 일 년 365일 지혜로운 소비자와 생산자로서 나를 향한 고백과 실천이 있어야 한다. 누군가 양보하고, 희생해야 한다면 그 사람은 바로 나 자신이 먼저여야 한다. 그리스도인이라면 녹색교회를 넘어 녹색가정, 녹색시민의 삶을 살아야 한다. 

 

  창조질서 회복이란 담론은 거창하지 않다. 욕망을 줄이고, 속도를 늦추라는 것이다. 창조 세계는 결코 바삐 돌아가지 않고, 하나님의 시간은 느릿느릿하며, 창조의 공간은 한가롭다는 것이다. 이제 눈을 감고 믿음의 눈으로 하늘의 사인을 볼 수 있어야 한다/기독교대한감리회 전 감독회장 

 


태그

전체댓글 0

  • 663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의실천] 녹색 그리스도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