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거룩한 방파제서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성혁명과 차별금지법 확산 저지운동에 주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08: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추가.png

 

동성애행사인 ‘퀴어축제’를 반대하고 성경적인 성문화 확산을 위한 국민대회 ‘거룩한 방파제가’ 지난 1일 대한문 앞에서 진행됐다. 주최측 추산 20만명의 교인과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성혁명과 차별금지법 확산저지에 주력하기로 다짐했다.<관련기사 2면> 

 

 이날 행사는 공동부대회장 김형석목사(필그림교회)의 사회로 진행된 1부 한국교회 연합기도회로 시작됐다. 기도회에서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 총회장이자 대회장인 오정호목사(새로남교회)가 「하나님께서 복 주시는 나라를 세우라」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오목사는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세대가 회복이 되기를 바란다. 잘못된 사상 동성애 사상 반성경적 사상이 우리 자녀들에게 들어가면 우리 자녀들의 미래는 사라진다.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도 날아간다”면서, “후손의 복과 미래의 복과 경쟁의 복과 안보의 복을 어떻게 받을 수 있을까? 하나님을 경외할 때이다. 이 약속의 말씀을 붙잡고 나가는 성도들이 됐으면 한다. 거룩한방파제 대회가 끝날때까지 주님 앞에서 마음을 찢고 간절하게 부르짖음으로 하나님의 영광이 가득하게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후 순서에서는 용인시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 유석윤목사가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에 대하여」, 다음세대지킴이연합 상임총무 안석문목사가 「학생인권특별법 제정 반대를 위하여」, 전국17개광역시도 악법대응본부 사무총장 최광희목사가 「전국 동성애퀴어축제 반대를 위하여」, 광주지역위원장 류청갑목사가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 거룩한 방파제를 세우기 위하여」4란 제목으로 기도했다. 그리고 전국17개광역시도 기독교총연합회 대표총회장 오범열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특별기도회 이후 사무총장 홍호수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개회식에서는 대회장 오정호목사의 개회선언 후 전 대회장 유만석목사(수원명성교회)가 개회사를 전했다. 유목사는 “이번 국민대회를 기점으로 내가 거룩한 방파제가 되겠다는 결의를 가져달라”면서, “부모는 자녀를 지키는 거룩한 방파제가 되어야 한다. 교사는 학생을 지키는 거룩한 방파제가 되어야 한다. 성도는 교회를 지키는 거룩한 방파제가 되어야 한다. 목사는 성경의 진리를 지키는 거룩한 방파제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말을 전한 준비위원장 이용희교수는 “이 자리가 믿음의 선한싸움을 하는 곳이다. 우리가 여기에 있어서 여러분의 아들과 딸이 거룩해지고, 서울시가 거룩해지고, 한국교회와 대한민국이 거룩해진다”고 말했다.

 

 이후 윤상현 국회의원, 조배숙 국회의원, 한국교회 다음세대 지킴이 연합 한기채 공동대표회장이 축사를 전했다. 또한 공동대회장 이종승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측 총회장 변세권목사, 서울시의회 김혜영의원이 격려사를 전했다. 이후 성명서 낭독의 시간이 진행됐다.

 

 탁인경대표(옳은학부모연합)의 사회로 진행된 3부 국민대회는 특별위원장 박한수목사(제자광성교회), 공동대회장 주성민목사(세계로금란교회), 남미부총회장 누네스목사, 뉴욕프라미스교회 김남수원로목사, 부대회장 이태희목사(그안에 진리교회), 부대회장 임진혁목사(마가의다락방교회)가 발언을 했다. 또한 전문가 모두발언은 공동준비위원장 길원평교수가 했다. 전문가들은 △포괄적차별금지법 반대에 대하여 △동성애퀴어축제 반대에 대하여 △학생인권특별법 제정반대에 대하여 △변희수하사 순직처리 반대에 대하여 △탈동성애 발언이 진행됐다.

 

 4부 퍼레이드는 두 팀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1팀은 숭례문방향으로 2.2km, 2팀은 광화문방향으로 1.6km 거리를 행진했다. 퍼레이드는 가능한 대회에 참여한 모든 참석자가 참여했다. 퍼레이드에서 행진을 이끈 기수단은 5천여명 정도가 참여했다. 준비위원회는 25개조를 구성해 안내요원과 질서요원들을 배치했다. 특히 대회장소와 인접한 광화문역과 시청역에서 안내를 진행했다. 의료부스와 반동성애 운동과 생명존중 운동 등에 나서는 단체들의 부스도 운영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388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거룩한 방파제서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