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퀴어축제와 차별금지법을 다양한 각도서 비판

포괄적 차별금지법 통과 후의 위험성 지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08: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다운로드.png
참가자들이 퍼레이드에 참여하고 있다

 

 

차별금지법 위험성을 교회와 이웃에 알리기로

건강한 가정·사회·국가위한 일에 동참을 호소


 한국교회가 함께 연합해 진행한 통합국민대회 거룩한 방파제에서는 퀴어축제와 차별금지법에 대해 다양한 연사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포괄적 차별금지법 통과 후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이날 목회자 발언을 한 박한수목사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언어를 속이는 부분이 있다. ‘가족 상황과 가족형태에 따라 차별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은 동성애가정을 염두에 두고 말한 것이다. 성적지향이라는 말이 있다. 남자가 남자를 좋아하고, 여자가 여자를 좋아하는 경우를 말한다”면서, “언어를 교묘하게 감추어서 그 법을 만들어서 그것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처벌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실제로 이 법안이 통과된 외국에서는 자기 자식에게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니 양육권을 빼앗겼다. 학교 교목이 하나님이 남자와 여자를 창조했다고 하니 교목에서 해임됐다”고 말했다.

 

 또한 “오늘 이 모임으로 끝나면 안된다. 교회에 돌아가셔서 이 악법을 알려야 한다. 이 악법을 알릴 때 이 나라가 세로워질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치밀하게 준비해서 잠자는 성도와 교회와 이웃을 깨워야 한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절대 안된다고 막는 사람들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문가를 대표해 모두 발언을 한 길원평교수는 해외에서 차별금지법 통과후 △여성목욕탕에서 여자라고 주장하는 남성이 여탕을 이용해서 논란이 된 사례 △여성교도소에서 성전환수술을 하지 않은 트렌스젠더가 입소를 해서 성폭행을 한 사례 △여성스포츠 경기에서 트렌스젠더가 참여한 사례 △성중립 화장실에서 일어난 범죄 등을 설명하면서 차별금지법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것을 보면서 여성들은 분노해야 한다.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이러한 일들이 일어날 것이다. 이 시대의 여성탄압은 남자가 아니라 가짜 여성인 트렌스젠더로 인해서 일어난다”면서, “내일 피눈물 흘리지 말고 오늘 최선을 다해 차별금지법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발표된 성명서에서는 “한국교회와 양심이 깨어있는 국민들은 강력히 연합하여, 역대 대한민국 정부들이 2007년부터 제정을 추진한 차별금지법을 현재까지 17년 이상 성공적으로 막아오고 있다”면서, “우리는 대한민국이 선진국들 중 차별금지법을 성공적으로 막아내는 최초의 나라가 되어야 할 시대적 사명을 부여 받았음을 명백하게 인식하고 이를 우리의 사명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에서 이 악한 성혁명이 성공하지 못하도록 막아서는 강력하고도 거룩한 방파제 역할을 해온 것은, 매년 서울광장 등에서 개최되는 동성애옹호 및 차별금지법 제정촉구 집회인 동성애 퀴어행사를 막아서 온 우리 통합국민대회였다”면서, “우리는 올해 2024년에는 서울퀴어반대 통합국민대회에 20만명 이상의 성도들과 국민들이 집결해 성혁명과 차별금지법을 저지하라는 시대적 사명을 감당해 우리 사회 국가의 선량한 성윤리를 반드시 지켜내어 건강한 국가사회를 지켜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거룩한 방파제 통합국민대회는 우리사회에서 이 반헌법적, 반민주적, 미래세대를 오염 파괴시키는 성혁명, 차별금지법 제정 시도가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선량한 성윤리를 지지하고, 동성애독재를 막는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자하는 모든 깨어난 국민들과 저항하고 싸울 것임을 천명하고자 한다”면서, “우리 미래세대를 사랑하고 건강한 가정과 사회국가를 악한 성혁명과 차별금지법으로부터 지켜내고자 하시는 교회의 많은 성도와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하고 호소하는 바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67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퀴어축제와 차별금지법을 다양한 각도서 비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