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09: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마다 6월이 되면 호국보훈의 달이라고 해서 우리나라를 위해 몸 받쳐 싸우신 순국선열들을 가슴 깊이 새기자는 의미 있는 달을 보내고 있다. 그리고 6.25 한국전쟁의 비극과 고통의 교훈을 우리 후손들에게 산 역사로 가르쳐야 한다. 그러나 현재의 나라 사정은 정도를 벗어나고 있다.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이성과 분별력보다는 선동과 포플리즘, 기회주의 일색이다.

이스라엘 민족은 2000여년을 나라를 잃고도 다시 나라를 찾았다. 1948년 5월 14일에 발표된 독립선언서에서는 “이스라엘 땅은 … 세상에 책 중의 영원한 책, 성경을 탄생시켰다. 이스라엘 민족은 유랑생활 내내 이스라엘 땅에 대한 믿음을 지키고 있었고 그곳으로 돌아가기 위한 그리고 그곳에서 그들의 정치적 자유를 회복하기 위한 기도와 희망을 결코 멈추지 않았다”고 함으로써 정신적, 종교적 그리고 정치적인 정체성을 확인하고 있다. 즉 성경이 있었고, 기도와 희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것이다.

특히 기독교 지도자들이 나서야 한다. 오늘의 한국교회가 이렇게 어려운 때에 나서야 한다. 

우리가 대통령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기도를 하는 것은 고요하고 평안한 가운데 복음을 전하기 위함(딤전2:2)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동북아의 열강들 사이에서 이스라엘민족 만큼이나 고난과 역경을 겪으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그러나 아직도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자유를 얻도록 하는 장애물은 많이 있다. 외적으로는 중국과 일본이라는 두 강국이 더욱더 자만해 가고 있는데다가 동족이라는 북한마저 안하무인격이다. 그리고 내적으로는 한국교회가 너무나 세속화되고 있다. 외형적인 성장 속에서 기독교의 정체성이 훼손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 그리스도인은 바울 사도의 동족을 생각하는 마음을 본받아야 한다. “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찌라도 원하는 바로라”(롬9:3). 바울 사도의 큰 근심과 고통은 동족인 이스라엘이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한 안타까움에서 동족애에 대한 간절함이었다. 우리는 6월을 맞아 성경을 가까이하면서 주님의 말씀을 안전하고 평안한 가운데 전하기 위하여 나라사랑의 기도에 앞장서야 할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12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라사랑에 앞장서는 그리스도인이 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