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09: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통합국민대회 거룩한 방파제가 지난 1일 대한문 앞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단순히 반대만 외친 행사가 아니라 다양한 문화행사와 부스운영 등을 통해서 더 풍성한 행사가 되었다. 특히 행사 마지막에 진행된 퍼레이드는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위헙하는 죄이다. 그래서 한국교회는 이러한 동성애가 죄임을 밝혀야 한다. 특히 동성애와 성혁명 확산에 시작점이 될 수 있는 차별금지법과 같은 법안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

 

중요한 사실은 동성애자를 향한 긍휼을 가지고 이러한 사역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죄에 대해서는 단호해야 하지만 사람은 미워해서는 안된다. 성경은 동성애에 대해서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그들을 마음의 정욕대로 더러움에 내버려 두사 그들의 몸을 서로 욕되게 하게 하셨으니 이는 그들이 하나님의 진리를 거짓 것으로 바꾸어 피조물을 조물주보다 더 경배하고 섬김이라 주는 곧 영원히 찬송할 이시로다 아멘이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들을 부끄러운 욕심에 내버려 두셨으니 곧 그들의 여자들도 순리대로 쓸 것을 바꾸어 역리로 쓰며 그와 같이 남자들도 순리대로 여자 쓰기를 버리고 서로 향하여 음욕이 불 일듯 하매 남자가 남자와 더불어 부끄러운 일을 행하여 그들의 그릇됨에 상당한 보응을 그들 자신이 받았느니라”(롬 1:24~27)고 말하고 있다. 

 

동성애의 근본 원인은 하나님이 아닌 다른 것을 주인으로 삼은 것이다. 웨스트민스터 소요리문답은 사람의 제일되는 목적에 대해 “사람의 제일되는 목적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것과 영원토록 그를 즐거워하는 것이다”고 말하고 있다. 그들에게 다른 것이 아닌 하나님을 주인 삼아야 함을 알려야 한다. 복음이 없는 반대는 힘을 잃고 말 것이다. 차별금지법 반대와 함께 그들에게 복음이 흘려가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217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복음이 함께하는 반대를 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