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09: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조재호.jpg

 

국가마다 국토를 수호하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 일어났던 전쟁에서 희생당한 군인들을 추모하기 위한 현충일이 있다. 우리나라는 1956년에 6월 6일을 현충일로 정했다. 국가적으로 공휴일로 지정하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장병들 순국선열들의 호국정신을 추모하는 날이다. 그래서 6월을 호국보훈의 달이라 이름 붙이고 나라 사랑의 달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6월하면 우리의 마음속에 근대사에 가장 큰 아픔이었던 6.25 전쟁이 크고도 깊게 자리 잡고 있다. 기억 속에는 피비린내 나는 전쟁의 상흔들이 아직도 선명하고 마음속에는 한반도를 배경으로 한 태극기나 푸른 하늘 아래 피어난 무궁화 같은 이미지들이 떠오른다. 나라 사랑의 출발선이다.

 

 우리는 과거 전쟁에서 피를 흘리며 지켜냈던 생존이라는 삶의 터전과 자유라는 가치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미래를 향하여 나아가야 한다. 오늘을 살아내야 하는 그리스도인은 과거의 역사를 뒤돌아보고 그 아픔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것을 넘어 미래로 나가는 변혁적인 접근을 가져야 할 것이다. 이것은 호국보훈을 넘어 나라를 지켜내는 새로운 길로 나가는 것이다. 냉전 시대에는 나라를 사랑하는 것이 국토를 지키는 것이었다면 오늘날 나라를 사랑하는 것은 다름 아니라 나라 인구를 지켜야 하는 것이 당면 과제이다.

 

 우리나라는 중세 흑사병과 같은 재앙이 일어난 것도 아니고, 전쟁 중에 있는 것도 아닌데 인구가 회복될 줄 모르고 줄어들고 있다. 통계청에 의하면 인구가 2020년을 정점으로 줄어들고 있는 인구감소국가이다. 지난 10년 동안 합계출산율은 계속 떨어져서, 급기야 2023년 출산율은 OECD 평균인 1.58명의 절반도 안 되는 0.7명대 수준이고 이제는 공공연하게 국가 소멸을 이야기하기도 한다.

 

 유엔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출산율은 세계 198개국 중에서 꼴찌이다. 지금까지 공공재정을 수 백조를 쏟아 부었지만 여전히 내리막이다. 6.25 전쟁 폐허에서 일어난 대한민국을 보고 한강의 기적을 말하던 시절은 이제 까마득한 추억이다. 이미 사회적인 화두가 되고 국가적인 과제로 떠오른 지 오래다. 연구와 토론과 공공 정책이 무성하지만 골든타임이 지나가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작금에는 세계적으로 저출산이 일어나는 사회적인 현상을 대한민국화(South Koreanification)라는 이상한 신조어로 불기도 한다.

 

 그리스도인은 하나님 나라와 대한민국을 동시에 살아가는 두 나라 시민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르쳐 주신대로 하나님 나라가 임하시기를 기도하며, 오늘도 이 땅을 밟고 6월의 공기를 호흡하며 하늘을 올려다본다. 우리는 이 땅 가운데서 하나님의 뜻과 통치가 펼쳐지기를 바라며 살아간다. 하나님께서 어느 날 밤에 다시 아브라함을 찾아오셨다.

 

 그의 손을 잡고 밖으로 데리고 나가셔서 밤하늘을 가리키시며 말씀하신다. “하늘을 우러러 뭇별을 셀 수 있나 보라… 네 자손이 이와 같으리라”(창 15:5). 아파트 창문을 열고 불빛 사이로 빼꼼이 올려다 보이는 하늘을 쳐다본다. ‘우리의 자손들이 전쟁과 가난 속에서도 목숨을 바꾸며 지켜온 이 나라 이 땅에서 하나님을 경외하고 번성하며 살게 하옵소서.’ 시급한 나라 사랑의 과제이고 교회의 기도이다.

/고척교회 원로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918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론] 시급한 나라 사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