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18 08: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어느새 6·25전쟁 74주년이 되었다. 안보의 위기상황에서 그때의 수많은 희생자를 잊지 아니함으로써 남북 통일의식은 물론 우리의 국력을 높여 나아가야 할 것이다. 하지만 전후세대는 6·25전쟁에 대한 기억뿐 아니라 그 참상에 대하여 모르고 있다. 그래서 신앙인으로서 바른 안보관이 필요한 이유이다. 

 

 이스라엘은 2차대전에서 희생된 동족의 희생을 철저하게 기억하고 있다. 독일, 미국, 유럽 등지에 희생자의 추모관이 있지만 예루살렘 언덕에 자리잡은 ‘야드바셈(Yad Vashem,홀로코스트 박물관)’은 더욱 특별하다. 바로 6백만명의 희생자가 나온 유대인들의 피의 박물관이다. 희생자들의 유품과 죽어가는 모습, 그 현장 등을 생생하게 기록한 전문 박물관은 공포와 눈물, 인내심 없이는 다 보기도 힘들 정도이다. 그런데도 세계의 유대인들이 예루살렘을 찾아 줄을 서서 기다리면서까지 반드시 방문하는 필수코스라는 점이다. 우리는 일본의 식민지 시절, 한국이 당한 고통과 참상은 물론 6.25전쟁과 나라의 안녕을 위하여 희생된 대부분의 호국영영들이 잊혀져 가고 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자녀들에게 무엇을 교육할 것인가?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사십년 동안에 너로 광야의 길을 걷게 하신 것을 기억하라 이는 너를 낮추시며 너를 시험하사 네 마음이 어떠한지 그 명령을 지키는지 아니 지키는지 알려하심이라”(신8:2). 이스라엘 자손들은 하나님 아들들로 정해졌다(출4:22). 그러나 후손들은 비뚤어지고 어그러졌다. 이 때에 옛날을 기억하고 자신들의 아비에게 40년 광야생활을 기억하여 참 아들들이 되도록 권고하심을 본다. 

 

오늘 우리가 안전하고 편안한 가운데 하나님을 앙망하고 경배할 수 있는 이 귀중한 시간을 갖는 것은 호국영령들의 희생 위에서 가능한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의 가정과 교회에서 옛날의 시대를 기억하고, 6·25전쟁 74주년의 발자취를 교육하는 시간을 반드시 가져야 함은 물론 나라의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도를 잊지 않은 안보관을 가져야 할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90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6.25전쟁과 신앙적 안보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