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군선교통한 다음세대 복음화에 앞장을 다짐

한국전쟁에 참여한 UN군에 ‘감사의 뜻’ 전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18 08: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40617_105404990_02.jpg
군선교대회에서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UN군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군선교연합회 제공)

 

 

온세계향한 사명 감당하는 나라로 세우심에 감사 

민족 복음화와 복음통일위해 비전2030 운동 실천


 한국전쟁 74주년을 맞아 열린 군선교대회에서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UN군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군선교를 통해 다음세대 복음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랜달 E. 키첸스 미 공군군종감은 “저희를 환영해주시고 환대해주셔서 감사하다. 70년 전에 전쟁터에서 전우로 있던 우리들이 오늘날까지 동맹으로 맺어서 있어서 오늘까지 역사하고 수고하신 것에 감사하다”면서, “평화를 사랑하고 사모할 뿐 아니라 기도하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같이 평화를 위해 애쓰고 기도하며 수고하고 있다. 하나님께서 축복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설교에 앞서 인사말을 전한 기독교군종교구장 김삼환원로목사(명성교회)는 ”하나님께서 이 나라를 자유 대한민국으로 만들어주셔서 아시아와 온세계를 향해 사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하신 것에 감사하다“면서, ”우리나라에서 전쟁이 일어나고 3일 만에 우리나라를 도와야 한다고 하고, 군대를 파견했다. 한 사람의 생명도 얼마나 귀한가? 우리 아들이 귀하면 그 아들은 더 귀할 수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3만명 넘는 유엔군이 대한민국을 지키고 있다. 유엔군 3만명이 우리나라를 지켜주니까 자유를 누리고 있다”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이분께 뜨겁게 감사 박수를 하자”고 말했다.

 

KakaoTalk_20240617_105404990_04.jpg
김삼환목사가 설교를 전하고 있다(군선교연합회 제공)

 


「왜 모세의 손이 귀한가」란 제목으로 설교를 전한 김삼환목사는 ”전쟁을 늘 있다. 언제든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이기는 길을 주님이 주시는 무기와 능력으로 승리해야 할 줄 믿는다. 성경은 사탄을 이 세상의 왕으로 표현한다. 모든 삶을 파괴하기 위해 끊임없이 전쟁을 일으키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전쟁에서 이겨야 한다. 지는 자는 종이되기 때문이다“면서, “예수님께서 사람의 몸으로 오셔서 우리를 지배하던 사탄을 멸하셨다. 예수님은 죽으시면서 건지신 것이다. 우리를 죄와 저주와 멸망에서 구원하셨다. 하나님에 자녀의 축복을 우리에게 주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하나님께 무릎을 꿇는 자가 이기는 것이다. 하나님이 돕지 않은 자는 무너지는 것이다. 하나님의 군대가 이긴다. 분열하지 말고 하나가 되어야 한다. 모든 문제는 기도하면 해결된다. 그 문제를 잡고 기도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목사의 설교 후에는 한국군선교결의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결의문은 군목단, 군선교사/유관기관, 교단파송 이사가 나누어서 읽었다. 한국교회와 군선교현장이 연합해 하나님나라를 건설하자는 이 결의문에서는 △우리는 장병들의 사생관 확립과 장병들의 올바른 가치관 확립을 위해 신앙을 통한 신앙전략화 운동을 실천한다 △우리는 땅 끝까지 이르러 복음을 전파하라는 주님의 명령에 순종하여 장병전도와 진중세례, 양육과 한국교회 연결을 통해 민족 복음화와 복음통일을 위해 비전2030 운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한다 △우리는 다음세대 선교 심장부인 군선교·청년선교의 회복과 부흥을 위해 한국교회가 하나되어 선교 역량을 결집하고 지원하여 군선교사역을 실천한다고 결의했다.

 

 예배 이전에 진행된 UN회원국 군종대표자 환영 리셉션에서는 한국전쟁 당시 참전한 UN군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전쟁 당시 미국을 비롯해 22개국에서 195만 7천 733명이 참전했다. 특히 김삼환목사가 UN 회원국 군종대표자들에게 기념선물을 전달하는 시간이 진행됐다. 한편 이 연합회는 「이 백성을 그리스도께로」란 비전을 가지고 1972년 세워진 한국교회 다음세대를 위한 청년전도를 실천하고 있다. 특히 지역교회와 협력해 매년 6만명의 신규세례자와 4만 명의 기존세례자를 10년 동안 파송해 100만 장병을 파송하는 비전2030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전체댓글 0

  • 235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선교통한 다음세대 복음화에 앞장을 다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