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예장통합측 국내선교부, 전도정책 워크숍

복음의 능력으로 세상치유와 전도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18 09: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40617_100133434.jpg

 

전도교육과 훈련, 구체적이고 실천적 실행을

시대적 상황맞는 전도전략과 개혁교회돼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총회장=김의식목사) 국내선교부는 지난 14일 전도정책 워크숍을 「복음의 능력으로 세상을 치유하며 전도하는 교회」란 주제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진행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전도교육과 훈련이 구체적이고 실천적이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 선교부 총무 문장옥목사는 108회기 사업기조에 대해 △국내선교 정책을 개발해 총회와 노회간의 유기적 관계 형성, 노회가 사업노회로서의 역할과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 △교회와 노회의 지속 가능한 부흥과 성장위해 시대적 상황에 맞는 전도전략 및 건강한 개혁교회 정책수립 △변화하는 목회 환경에 따른 신속한 대응 마련 및 급속도로 증가하는 자립대상교회와 개척교회 등을 위한 목회지원 정책 수립 △국내선교 영역에 대한 전문화, 특성화 사업을 추진해 다양한 선교현장의 활성화를 도모 △한국교회의 건강한 성장과 목회자의 역량 강화 및 치유를 위한 정책개발로 소개했다.

 

 「총회 전도현황 분석으로 본 전도현황 인식과 목회적 시사점」에서는 목회데이터 연구소 지용근대표와 김진양 부대표가 목회자의 전도인식 및 실태조사 보고서를 소개했다. 이 보고서는 이 교단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82.3%의 성도가 전도에 관심있다고 밝혔으며, 16.8%의 성도들이 전도에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목회자가 설교 중 전도 언급 빈도가 높을수록 관심도가 높게 나타났다. 1년에 2회 이하인 경우 57.1%의 성도만 관심을 가진반면 월 1회이상 언급하는 경우 88.3%가 관심을 가졌다.

 

 전도교육과 훈련을 실시하는 교회는 54.4%였으며, 교회 성도수가 많을수록 훈련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최근 실시한 전도교육과 훈련종류는 △교회 자체전도 교육훈련 프로그램 △전도를 많이 한 분의 간증 및 사례 교육 △전도폭발훈현 등 교회외부 프로그램 △총회전도학교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부족했던 점은 △구체적인 전도방법이 부족하다 △성도들이 실천하기 어렵다 △우리 교회현실과 맞지 않는다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대해 지용근대표는 “성도들이 전도에 대한 관심은 82.3%로 나타났지만 목회자의 전도 촉구시 적극적으로 전도하는 비율은 21.1%로 나타나 낮게 나타났다”면서, “전도하지 않는 이유로 전도인식 부족이 37.1%, 용기부족이 21.6%로 나타났다. 성도들이 전도하게 하기 위해서는 전도의 동기부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성도들의 전도에는 목회자의 전도에 대한 관심이 중요하다. 성도들의 전도 관심은 설교에서 전도 언급빈도가 높아질수록 높아진다”면서, “전도방법은 교회적 행사와 개인전도가 중요하다. 또한 전도교육과 훈련은 방법적인 측면에서 구체적이고 실천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에 대해 평가와 전망을 발표한 이선이교수(호남신대)는 “총회 산하 교회들을 위한 정책마련을 위해 전도관련 현황분석이 필요하다고 보았다”면서, “총회 각 지교회의 전도에 대한 인식과 현황을 파악하고 총회의 전도정책 및 방향성 설정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교수는 통전적 전도신학의 관점에서 한국교회 전도방향을 제안했다. 이교수는 △전도활동을 지향하는 전도하는 교회와 교회 자신을 세상으로 파송된 공동체의 의식을 가지고 있는 선교적 교회 사이의 차이점을 올바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 △한국교회가 지역사회에 존재와 행함의 전도를 해야한다. △한국교회 목회자들의 선교적 리더십의 정립이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 김선일교수가 「전도와 새신자 정착결과를 기초로 한 전도사역의 과제」, 김윤태목사(대전신성교회)가 「목회적 관점에서 본 총회전도현황 결과 및 총회전도정책을 위한 제언」이란 제목으로 발제했다. 또한 이요한목사(괴산중부교회)가 「복음으로 행복한 교회와 마을 만들기: 작은교회 전도」란 제목으로 현장전도사례를 소개했다.


전체댓글 0

  • 261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장통합측 국내선교부, 전도정책 워크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