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한국선교사자녀교육개발원서 제 26회 MK리더십캠프

선교사의 유업계승, 선교지로 나가도록 돕는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20 08: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mk 원장.jpg

 

강평강 본부장.png.jpg

 ◇한국선교사자녀교육개발원 김백석원장 한국선교사자녀교육개발원 강평강본부장

한국선교사자녀교육개발원(원장=김백석목사)은 올해 26번째로 'MK(선교사자녀)리더십 캠프'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선교사 자녀들을 한국으로 초청하여 치유와 회복을 돕고, 글로벌 크리스천 리더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캠프이다.

캠프총괄을 맡은 강평강 본부장은 이번 수련회는 오는 71일부터 13일까지 1213일간 생명의 빛 예수마을과 서천 청소년 수련관에서 열린다. 59개국에서 300명의 선교사와 선교사 자녀들이 참가하며, 특히 개회식과 폐회식은 아펜젤러 선교사가 세운 정동제일교회와 언더우드 선교사가 세운 새문안교회에서 각각 진행되어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캠프의 주제는 존귀한 자, 이사야 328절의 성구 존귀한 자는 존귀한 일을 계획하나니 그는 항상 존귀한 일에 서리라를 배경으로 준비하고 있다. 강본부장은 캠프 기간 동안 참가자들은 영성훈련, 비전특강, 협동프로그램 등을 통해 영적 정체성을 회복하고,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함께 성장하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1999년에 시작된 MK리더십캠프는 지난 25년 동안 한 해도 빠짐없이 진행되어 왔다. 매년 약 150명의 다음 세대 MK들을 맞이하기 위해 1년의 시간을 기도로 준비하며, 낯선 선교지에서 마음을 닫은 많은 MK들에게 새로운 용기와 힘을 준다.

강본부장은 선교지에서 온 MK들은 이 캠프를 통해 자신을 이해하고 공감해 줄 평생의 친구를 만나게 된다. 또한, 같은 선교지 배경에서 성장한 100여 명의 선배MK들이 한국을 방문하여 후배들을 도와주며, 선후배 간의 유대감을 형성한다, 이를 통해 MK들은 치유와 회복을 경험하고, 하나님 나라의 일꾼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성훈련·비전특강·협동프로그램 등 진행
59개국 총 300명 참석, 2주간 캠프 통해 위로

 

 

 

 

 

첫 째 주간은 대학 청년부 MK들을 대상으로 영성훈련, 비전특강, 협동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그리고 둘째 주간에는 초··고등부 MK들을 대상으로 예배와 은사 계발 및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강본부장은 캠프를 통해 선교사의 유업을 이어받아 청년들이 선교지로 나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 캠프는 단순한 교육을 넘어서 공동체를 형성하고, 참가자들이 서로 시너지를 발휘하며 관계와 삶을 회복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본부장은 저 또한 유년시절 중국에 선교사자녀로 살았다. 그렇기에 선교사자녀들의 마음과 상황을 누구보다 이해한다. 선교사자녀들을 위한 이 캠프에 한국교회의 뜨거운 사랑과 후원 덕분에 지속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많은 기도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캠프를 통해 선교사자녀들이 모국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쌓고, 하나님나라의 일꾼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kaoTalk_20240618_162431995.jpg
◇MK리더쉽캠프를 통해 즐거워하는 선교사자녀들

 

전체댓글 0

  • 262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선교사자녀교육개발원서 제 26회 MK리더십캠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