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24 14: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론 오세열.jpg

오세열 교수

 

미국 항공우주국 과학자가 우주탐사 궤도를 분석하기 위해 날짜를 계산하던 중 거의 10만년 동안 정확히 '하루'가 세계 역사 속에서 실종된 사실을 발견했다. 그 원인을 찾지 못하면 당시 숙원과제였던 달 착륙을 실현할 수 없었다. 한 크리스천 과학자가 성경의 여호수아 1012-14절에 나와 있는 여호수아의 기도를 제시했다.

 

여호수아가 이스라엘 군대를 이끌고 아모리인과 전투하는 과정에서 완승을 거두기 위하여 태양을 멈추게 해달라는 기도이다. “태양아 너는 기브온 위에 머무르라 달아 너도 아얄론 골짜기에 그리할찌어다. 태양이 머물고 달이 그치기를 백성이 그 대적에게 원수를 갚도록 하였느니라고 기록되어 있다.

 

시간이 정지된 기브온 전투의 초자연적 현상은 역사가 기록된 이래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유일한 사건이다. 그날 하루 종일 중천에 해가 떠 있었던 시간이 23시간 20분이었다. 이를 컴퓨터에 입력하여 오차를 수정했다. 그러나 나머지 40분이 남아있었다. 성경을 다시 연구한 결과 열왕기하에 히스기야 왕의 수명이 15년 연장된 사건이 나타났다. 히스기야왕이 중병으로 죽게 되었을 때 심한 통곡과 눈물의 기도를 하나님께서 응답하시고, 건강을 회복시킨 일이 성경에 나와 있다.

 

그 징조로서 아하스의 일영표를 뒤로 10도 물러가게 하셨다. ‘선지자 이사야가 여호와께 간구하매 아하스의 위에 나아갔던 해 그림자로 십도를 물러가게 하셨더라(열하20:11). 360도 원으로 만들어진 해시계에서 10도는 40분에 해당하는 시간이다. 이를 입력하여 수정하자 컴퓨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게 되었다. 성경 여호수아의 23시간 20분과 히스기야왕의 40분을 합하면 하루 24시간이 된다

 

이 두 사건으로 실종된 하루의 정체가 드러났다. 하나님의 말씀은 일점일획도 틀림이 없고 없어지지 않는다는 기록이 성경에 다섯 번이나 강조되고 있다(40:8, 5:18, 24:35, 21:33, 13:31).

인생에서 불변의 법칙이 있는 데 그것은 모든 것이 변한다는 사실이다. 우리 몸의 세포조차 매 27일 마다 기존세포가 죽고 새로운 세포로 변한다. 그러나 영원불변하는 것은 오직 하나님 말씀이다.

 

공자, 맹자, 소크라테스 같은 분들의 저서는 삶에 지혜와 유익을 준다는 점에서 성경말씀과 같다. 그러나 성령의 감동하심으로 쓰여진 성경은 우리 삶에 보탬을 주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생명과 능력과 구원의 진리를 깨닫게 해준다. 인류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씌여진 불후의 명작은 괴테가 60년간 썼다고 하는 파우스트이다

 

그러나 성경은 1600년 동안 전혀 다른 직업과 다른 시대를 살았던 40여명의 저자들이 예수그리스도라는 동일한 주제에 대해서 썼다는 사실 하나만 보더라도 기적이 아닐 수 없다. 축구의 대가인 푸스카스는 축구를 잘하게 된 비결을 공을 차지 않을 때는 축구이야기를 하고, 축구이야기를 하지 않을 때는 축구생각을 한다고 했다

 

세상적인 일에 몰두하는 자도 이와 같이 최선을 다하는데 하물며 하나님 말씀에 대해서 크리스천은 마땅히 말씀을 읽지 않을 때는 말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고, 말씀 이야기를 나누지 않을 때는 말씀을 묵상해야 할 것이다.

 

 

                                                                                               /미드웨스트 대학원교수, 성신여대 명예교수, 목사

전체댓글 0

  • 415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론] 말씀의 중요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