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소망교도소서 유승현 설치 도예가 초대전

작품통한 내면정화와 정서순화에 주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1 22: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문화탑.jpg

 

작가와 수형자들이 공동으로 작업한 작품 전시

미술 프로그램과 문화공연도 지속적으로 진행


 소망교도소가 담장 안 전시회 ‘유승현 설치 도예가 초대전-소망의 종’을 9월 25일까지 진행한다. 올해 세 번째 소망교도소 담장 안 전시회는 수용자들이 하루 중 가장 많이 오고 가는 주복도가 전시장이 되었다. 세상과 단절된 공간이지만 문화환경을 통한 소통과 공감에 주력하고자 한다. 또한 예술작품을 통한 내면의 정화와 정서 순화로 수형자들의 진정한 변화와 회복, 출소 이후 사회적응을 돕고자 진행되고 있다.

 

 유승현작가는 한국왕실도자기 도자장인 유인근의 2세로 1996년경 본격적인 흙작업을 시작했다. 전통과 현대를 잇는 가교역할로 한국의 컨템포러리 도자예술을 보여주고 있다.

 

 유작가는 명성교회 핸드벨 지휘자를 역임한 바 있으며 소망교도소에 연주자로 공연을 통한 자원봉사를 해왔던 경험도 있다. 전시회 기간동안 유작가의 주도로 수형자들과의 공동 미술 프로그램과 문화공연등이 지속적으로 진행될 에정이다.

 

 이번 전시에서 유작가는 ‘먹보다 검은 나로부터 주를 알고 거듭나 밝고 환해지는 우리 모두의 모습’을 작품을 통해 표현했다. 특히 이번 전시는 평면작품이 아닌 교도소에서 접하기 어려운 입체적 설치작품을 전시했다.

 

 도자로 만든 종을 입체적으로 설치작업하고, 종을 형상화한 작품 등 2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됐다. 이중에는 수형자들과 공동 작업한 작품도 포함되어 있다. 유작가와 미술반 교육생들이 공동 미술프로그램을 통해 함께 완성한 이 작품에는 수형자들의 후회와 반성, 꿈, 가족에 대한 미안함과 감사 등이 담겨있다.

 

 작품 작업에 함께 참여한 한 수형자는 “미술반 교육생들의 이야기가 모여 하나의 작품이 되고, 이 작품을 통해 다른 누군가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이 귀한 경험이며, 앞으로 다른 누군가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소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유작가는 “미술반 교육생들과 함께 작업하고 협력하여 설치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모든 행위가 작품이라는 것을 체험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주님이 예비하셨다는 것을 본 전시를 통해 체험했다”면서, “담장 안에서 접하는 문화예술로 수형자들이 사랑을 느끼고 실천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망교도소 김영식소장은 “귀한 작품으로 담장 안 전시회에 참여해 주신 유승현작가에게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소망의 종’ 작품으로 수형자들의 마음 깊이 소망의 씨앗이 심겨, 진정한 거듭남의 열매를 맺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여주시 북내면에 위치한 소망교도소는 2010년 12월 한국교회가 연합하여 설립한 재단법인 아가페(이사장=김삼환목사)가 운영하고 있다.

 

 이 교도소는 아시아 최초의 교화중심 비영리 민영교도소로 수형자들의 진정한 거듭남과 회복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신입단계 △종합 인성교육 △출소준비 전환관리로 나뉘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세부적으로는 △회복적 정의 프로그램 △지역사회 봉사활동 △소망 아버지학교 △아버지학교 순결서약 선서 △가족 사랑캠프 등이 진행된다.

 

 유승현작가는 음악을 전공한 설치도예가로 문화칼럼니스트이기도 하다. 전통도예가인 아버지 밑에서 자랐으며, 1996년부터 본격적인 작품활동을 했다. 또한 김유정예술연구회의 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093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망교도소서 유승현 설치 도예가 초대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