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2 16: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정미.jpg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받으리라”(행2:21,롬10:13)고 하셨다. 우리가 예수의 이름을 어떻게 부를 수 있을까? 예수님께서 나의 친구가 되시기 때문에 그의 이름을 부를 수 있는 것이다. “~너희를 친구라 하였노니 내가 내 아버지께 들은 것을 다 너희에게 알게 하였음이라”(요15:15) 주님께서 우리의 친구가 되셔서 이미 하나님 아버지에 대하여 밝히 나타내주셨다. 영원한 비밀이신 하나님을 알게 하신 주님은 우리의 친구로 교제할 수 있게 되었다. 예수님이 나의 친구가 되신다는 것은 놀라운 축복이다. 이 사실을 알게 됨으로 우리는 주님의 이름을 부르는 영성을 소유하게 된다.

 

 우리가 곤란을 당할 때 주의 이름을 부를 수가 있다. 시험을 당할 때 마다 우리는 “주께 피하는” 삶을 통해 그의 이름을 부르게 된다. 주께 피하는 자는 소망 중에 기쁨으로 그의 이름을 부를 수 있다. 환난 중에 부르는 자는 “주의 보호로 말미암아 영원히 기뻐”(시5:11) 외치는 축복을 누리게 된다. 우리는 주님이 위험 중에 부르는 소망의 이름이 되기도 하지만 그를 사랑함으로 불러야한다. 친구이신 주님을 사랑함으로 부를 때 “주를 즐거워하리이다”( 시5:11)라는 교통을 얻게 된다. 주를 사랑함으로 부르는 자는 친밀함의 영성을 누린다.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마다 반드시 살리시는 역사를 체험하게 하신다. 친구이신 주님은 그의 공의로 우리를 죄악의 유혹에서 끌어내시는 분이시다. 그로 인하여 하나님께 감사하며 “주의 이름을 찬양” (시92:3)하는 삶을 통해 겸손히 모든 영광을 주님이 하셨다는 고백의 자리로 이끄신다. 날마다 “주의 인자하심을 알리며” (시92:3)그의 성실함을 증거하는 삶을 누리게 하신다. 그러나 주님을 부르지 못하는 자들에게는 주의 진노하심에 이를 뿐이다. 그의 친밀함을 체험할 수 없음으로 인해 감사와 찬미를 잃게 될 것이다.

 

 “주를 찾는 자들을 버리지 아니하심이니이다” (시9:10) 주의 이름을 알고 의지하는 자를 큰 구원으로 인도하신다. 마음의 서원으로 그를 가까이 섬기는 성장을 허락하신다. 주님의 사랑과 겸손을 닮아가는 서원을 품게 하신다. 그로 인해 마침내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가 얻을 기업을 내게 주셨나이다” (시61:5)라고 찬미하게 된다. 이는 믿는 자의 기업이 바로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이다. 주님의 이름을 부른다는 것은 결코 작은 일이 아니다.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진리에 이르는 큰 영성이기 때문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45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와 생활 [31] 그리스도인의 영성-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의 영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