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2 17: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정재규.jpg

 

 

 박병근작가의 베드로의 통곡은 예수님께서 십자가 지시기 전에 그를 따르던 모든 제자가 예수님을 배신하고 떠나게 될 것을 말씀하셨다. 사랑하는 제자 베드로는 말하길 다른 사람은 모두 주님을 버릴지언정 자신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러자 주님은 네가 오늘 밤 닭 울기 전에 3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신다. 예언하신 그대로 베드로는 예수님을 모른다고 3번 부인할 때 닭의 울음 소리를 듣게 되고 베드로는 밖에 나가 통곡한다. (26:74,75) 그래서 작가는 닭이 우는 장면을 베드로의 통곡이라고 재미있게 제목을 붙이고 있다. 우리도 상황이 어려울 때에 베드로처럼 주님을 모른다고 배신하게 되는 나약한 믿음의 사람은 아닌가 생각될 때가 많은 것이다. 항상 성령을 힘입어 기도하고 깨어 있어야 함을 말해 주는 작품이다./대석교회 원로목사·미술평론가

태그

전체댓글 0

  • 023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병근작가의 「베드로의 통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