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CCC 평창서, 엑스플로74 50주년 기념대회

엑스플로74의 영적유산계승에 주력키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2 20: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크린샷 2024-07-02 204521.png

 

한국대학생선교회는 위 더 센트란 주제로 엑스플로 50주년 기념대회를 진행했다.

 

 

한국대학생선교회(대표=박성민목사)가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위 더 센트란 주제로 엑스플로 50주년 기념대회를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에서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엑스플로74의 영적 유산을 계승하고, 보냄받은 자로서 민족을 넘어 세계를 향한 복음 전달자로 헌신하기로 다짐했다. 특히 마지막날 헌신예배는 50년 전 엑스폴로74에 참가했던 믿음의 선배들이 특송으로 세대 간에 이어지는 성령의 역사를 함께 나누고, 1천여 명의 나사렛형제들이 참여해 더욱 의미 깊은 시간이 됐다.

 

 이번 대회는 한국대학생선교회 소속 학생들과 해외참가자를 비롯해 98백여 명이 참가했다. 대회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저녁집회 선택특강 선교학교 전국 유학생 모임 전도 전략 교육 새친구반 선교·비전·통일박람회 등이 진행됐다.

 

 첫날 저녁집회에서 경희대 4학년 류지호, 숭실대 4학년 김지원 전국 총·부총 순장은 “45일 동안 우리를 뜨겁게 만나주시고 변화시킬 하나님을 기대한다. 이제는 우리를 통해 생명을 살리는 복음이 온 세계에 증거되기를 소망한다고 인사했다.

 

 간증자로 나선 유은재순장은 “1학년 때 순장님들이 여름수련회에 대해 권면했을 때 고민하지 않고 바로 가보고 싶다고 했다. 잘 알지도 못하는 나를 위해 재정, 시간, 마음을 쏟는 순장님들이 갈망하는 하나님이 누군신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수련회에서 주님이 정말 계신다면 주님을 만나 마음으로 믿게 해달라고 기도했고, 정말 예수님을 영접하게 됐다. 이후 순장이 된 나는 현재 9명의 아들 순원이 있고 그중 6명이 이전의 나와 같은 새친구들이다고 말했다.

 

 이후 전국 39개 지구와 600여 명의 해외 참가자들을 대표해 기수단이 입장했으며, 기수단 입장 후에는 각 지구의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그리고 해외 참가자들은 나라별 전통 의상을 입은 모습을 선보였다.

 

첫날 우리를 만나주시는 하나님이란 제목으로 설교한 이 선교회 대표 박성민목사는 우리는 누구나 미래가 불안하고, 관계가 무너지고, 마음이 무너지는 순간들을 겪을 때가 있다. 그런 우리를 보시는 하나님의 마음은 더욱 무너지실 것이다면서, “우리가 얼마나 연약한 존재인지와 관계없이 하나님이 우리 마음의 문을 두드리고 계신다. 우리는 아무것도 할 필요가 없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찾아오셨다. 그분이 내 안에 들어오시도록 맞아들이기만 하면 된다. 그런 역사가 여러분에게 일어나길 간절히 소원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박성민목사는 두려움과 걱정, 비교의식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청년들에게 단상 앞으로 나와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기도를 할 것을 초청했다. 영접 초청 기도를 마친 후에는 수원지구 TWC팀의 인도에 따라 환영과 축복의 시간을 보냈다.

 

 한편 두 번째 날 저녁집회는 코리아, 트랜스폼 바이 더 센트!, 셋째 날은 월드, 웨이팅 포 더 센트!, 넷째 날은 , 더 센트!라는 다양한 제목 아래 집회가 진행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723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CCC 평창서, 엑스플로74 50주년 기념대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