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진실화해위원회서 충청 기독교 희생사건 진실규명 결정

희생된 71명 피해회복위한 후속조치 권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5 14: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위원장=김광동)가 25일 제81차 위원회에서 「한국전쟁 전후 적대세력에 의한 종교인 희생사건(4)-충청지역 기독교 희생사건②」에 대해 진실규명 결정을 내렸다. 

 또 국가에 대해 북한정권의 사과촉구,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공식사과, 피해회복과 추모사업 지원 등 후속조치, 가족관계등록부 등 공적기록 정정, 평화 및 인권 교육강화 등 국가와 관련 부처에 후속조치를 권고하였다.

이번 결정은 진실화해위원회가 직권조사한 충청지역 기독교인 희생사건의 두 번째 진실규명 결정이다. 진실화해위원회는 “조사 결과, 충청지역 교회 30곳에서 적대세력에게 희생된 기독교인 71명에 대해 진실규명을 결정하였다”고 전했다.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지역은 논산이었다. 

 1950년 9월 27~28일 사이 충남 논산 성동면 우곤리에서 우곤교회 교인 33명이 우익인사이거나 이들의 가족, 교인이라는 이유로 집단희생되었다. 그 외 이화교회, 강경침례교회 등 논산지역에서 희생자 39명을 확인했다. 이는 전체 진실규명대상자의 54.9%를 차지하는 수치이다.

 이 위원회는 “충청지역에서는 이번에 확인된 희생자 71명과 병촌교회 희생자 54명, 1기 진실화해위원회에서 확인된 희생자 5명 등 총 149명의 희생자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또한 “논산지역을 비롯해 부여지역에서는 홍산교회, 양화교회, 오량교회, 삼룡교회(현 삼성교회), 성산교회에서 희생자 6명을 확인되었고, 서천지역에서는 장항교회, 서천교회, 판교교회, 문산교회, 화촌교회에서 희생자 6명을, 예산지역에서는 응봉교회, 삽교교회, 구세군에서 희생자 5명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890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진실화해위원회서 충청 기독교 희생사건 진실규명 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