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예장 통합측서 여성안수 30주년 대회 성황

실질적 양성평등 위한 사역개발 주력키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5 14: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추가.jpg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총회여성위원회(위원장=김순미장로)는 지난 달 27일에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글로리아홀에서 여성안수 30주년 기념 여성대회를 진행했다. 「퀀텀점프, 여성이여 도약하라!」란 주제로 진행된 이 대회에서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실질적 평등을 위한 방안을 생각해 보고, 양성평등을 위한 교회사역 분야를 구체적으로 나누었다.

이 날 대회에서는 개회예배와 기념예식을 비롯해 심포지엄도 진행되었다. 심포지엄에서 좌장은 양금희교수(장신대)가 맡았다. 발제로는 이혜정교수(영남신대)가 「미시적 관점으로 살펴본 여교역자 이야기」, 신옥수교수(장신대)가 「여성사역의 활성화 방안」, 황해국목사(동천교회)가 「교회 내 양성평등적인 사역을 위한 제언」이란 제목으로 발표하였다.

 

가정·사회·국가 이끄는 여성지도자 양성을 다짐

 이교수는 손혜옥전도사, 정순옥목사를 비롯한 현직 목사, 안수를 받지못한 사모인 여교역자 4명의 각 사례를 들었다. 이를 통해 문제의식을 발견하고, 실질적 평등이 자리하지 않은 우리 현실을 어떻게 개선해야 하는지 생각해보게 했다.

신교수는 △여성 안수 허락 이후 30년동안 교회 여성들의 사역현실 △긍정적인 발전과 활동의 열매 △개선과 변화가 따르지 않는 문제점들을 토대로 여성 사역의 활성화 방안들의 어떻게 제시할지에 대해 발표했다. 여성 사역 활성화를 위해 의식의 변화와 연대의 강화, 여성 평신도 리더십의 훈련 및 활성화, 여성 목회자 후원재단 조성 등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황목사는 「교회 내 양성평등적인 사역을 위한 제언」에서 “양성평등을 위한 교회사역이 개발되어야 한다”면서, 양성평등을 위해 힘써야 할 분야로 △교회 내 여성들을 위한 교육역할 확대 △선교형 교회의 교육사역 △교회의 심방사역 △기관장으로서의 여성사역자 정책적 양성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슈의 반복과 연속성, 꾸준한 연구와 신학을 발전시킬 때 길이 열리는 것이다”며, “그런 차원에서 여성안수 30주년을 기념하고 양성평등 문제를 다루는 것은 아주 의미있는 일이다”고 전했다.

이날 30주년 기념예식은 총회여성위원장인 김순미장로의 대회사로 시작했다. 김장로는 “30년 전 우리교단은 여성안수 허락이라는 담대한 첫걸음을 시작했다”면서, “이 일은 단순한 정책 변화 그 이상이었다. 성별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리더십과 사역에 봉사하도록 부르신 하나님의 부르심에 대한 공적차원의 순종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대회를 통해 지나온 30년을 돌아보고 현재와 미래를 바라보며 어떻게 하면 우리 여성들이 하나님나라를 위하여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인지 상고한다”며, “성령안에서 여성들을 위한 많은 새로운 결실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더 많은 여성의 지도력발휘를 위해 연대에 주력

그리고 여성안수역사 기념영상을 상영해 30년 전 여성안수허락 이후 변화되고 새롭게 열린 여성사역에 대해 비춰보았다.

또 동대회 참가자 일동은 △세계교회의 여성들과 연대하여 복음적인 삶과 하나님의 선교에 동참하는 삶을 살 것 △교회여성의 향상된 지도력으로 한국교회의 미래를 준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 △다음세대에 신앙을 전수하고 건전한 가정문화, 사회문화, 국가관, 신앙관을 계승시키는데 책임을 통감하며 거룩한 다음세대를 세우는 데 힘쓸 것을 선언했다.

 

여성안수.jpg


전체댓글 0

  • 159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장 통합측서 여성안수 30주년 대회 성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