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5 16: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사물이나 사람의 이름은 그 자체로 하나의 규정이고 제한이 될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이란 분은 그 어떤 이름으로도 한정될 수 없다. 이는 무한을 유한으로, 영원을 시간의 영역 안에 가두는 일이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분의 이름을 부를 때는 특별한 경우에라야 하며 그래서 그분의 이름을 함부로 불러서는 아니 된다는 것이다. 십계명의 제 3계명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지 말라.”는 말도 같은 맥락으로 이해되어야 한다.

따라서 하나님의 이름을 부를 때는 그분이 거룩하신 분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그의 거룩을 다시금 높여드리기 위함이다. 여기에서 ‘거룩’은 히브리어로는 ‘카도쉬’이고 그리스어로는 ‘하기오스’라는 말로 번역하였는데 이는 ‘구별’과 ‘분리’를 뜻한다. 여기에서 거룩한 하나님은 우리 인간들과 달리 구별되는 분이고 이 피조물 세상과 분리 되시는 분이란 말이다. 그분은 만물의 창조자이며 인류의 구원자이시며 역사의 주관자아며 우주를 통치하시는 분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자연이나 역사나 우주라는 개념으로 하나님의 정체성을 일방적으로 환원 시킬 수 없다는 신론을 전제한다. 하나님은 그냥 하나님이다. 

이런 뜻에서 모세에게 스스로를 들어내실 때 하신 말씀 “나는 나” “나는 스스로 존재하는 자”라는 뜻의 “야훼”라는 이름이 처음 알려졌다.(출 3;14) 이렇게 하나님이란 분이 거룩 그 자체인줄 알고 그분을 거룩한 분으로 여기고 인식하고 인정하고 노래하고 찬양하고 높이라는 것이다. 예수께서 야훼 하나님을 높이고 그분의 거룩함을 찬양하면서, 기도할 때 그의 제자들도 그렇게 하라고 가르친 것이다. 그분을 높이기 위해서 나는 낮아져야 하고 그분의 거룩이 들어나기 위해서 나의 위장된 거룩이 벗겨져야하고 그분의 구별과 분리를 위해서 나의 죄와 허물이 낱낱이 고백되어져야 한다. 그렇지 않을 때 자칫 하나님이 아닌 나 자신의 구별과 나 자신의 분리와 나 자신의 거룩이 난무하는 세상이 될 것이다. 

전체댓글 0

  • 183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골방에서 드리는 기도 (2)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