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사랑의 실천]호렙 미니스트리서 선교사위한 리트릿 진행

다양한 강연과 디브리핑통한 치유에 주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7 21: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1.JPG

호랩 미니스트리가 진행한 선교사 리트릿에서 찬양사역자 손경민목사의 힐링콘서트가 진행되고 있다.

 

9-김정용.JPG

  

선교지에서의 아픔을 고백하고 치유하는 과정 추구

선교사 맴버케어와 관련된 내용으로 특별강연 진행

 

 

 호렙 미니스트리(대표=김정용목사·사진)는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경기도 광주 진새골 사랑의 집에서 선교사 위기 관리를 주제로 선교사 리트릿을 진행했다. 이번 리트릿은 안식과 치유가 필요한 선교사들에게 다양한 강연과 디브리핑을 통한 맴버케어에 주력한다.

 

 이 리트릿은 올해로 8번째를 맞이했다. 이 단체가 이러한 리트릿을 진행하게 된 이유는 선교사 맴버케어의 중요성을 보았기 때문이다. 이 단체 설립에 함께한 A선교사는 파송국가에서 힘든 시기를 보낸 후 안식년 기간 맴버케어를 통해 치유를 얻게 됐다. 그리고 선교지로 돌아와서 치유받기 전 자신과 같이 힘들어하는 동료선교사들의 모습을 보게 됐고 이러한 리트릿을 계획하게 됐다. 매년 안식년 기간 혹은 한국에 잠시 방문한 선교사들을 대상으로 리트릿이 진행되고 있다.

 

 이 단체의 대표를 맡고 있는 김정용목사는 선교사들도 우리와 같은 사람이다. 이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필요하다면서, “함께 사역하는 두 선교사님이 한국에 있지 못하다보니 사역에 어려움이 있어 내가 대표를 맡게됐다. 이 사역을 하면서 우리 교회가 섬기는 선교사님들에 대한 마음도 새로워졌다고 말했다.

 

 선교사 리트릿에 핵심은 디브리핑이다. 디브리핑은 선교지에서 당한 아픔을 고백하고 치유하는 과정이다. 많은 수의 선교사가 참여하는 모임이 흔치 않기 때문에 많은 전문가가 자청해서 이 사역을 섬기고 있다. 올해는 진행되지 않았지만 과거에는 후속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싶도 깊은 치유의 시간을 추구했다.

 

 디브리핑은 단체 디브리핑과 개인 디브리핑으로 진행했다. 단체 디브리핑은 조별로 나뉘어 진행되며, 각 조 안에는 디브리핑 전문가들이 함께한다. 이 시간에는 돌아가면서 함께 나눔을 하며, 박수로 격려하기도 한다. 개인 디브리핑은 개인신청 혹은 단체 디브리핑 시 필요가 보이는 선교사를 대상으로 한다.

 

 김목사는 이 시간을 통해 후원교회에는 말하기 어려운 이야기를 함께 나눌 수 있다. 이번 리트릿에는 5번의 그룹별 디브리핑이 진행됐으며, 각 모임마다 특정한 주제를 정하고 진행됐다면서, “조별모임을 할 때는 같은 선교단체로 묶지 않으며, 같은 지역으로 묶지 않는다. 이는 지역이나 단체가 겹치면 솔직하게 나눌 수 없기 때문이다. 또 다른 이유는 서로 다른지역과 단체의 선교사들이 네트워크를 이룰 수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번 선교사 리트릿에는 선교사들을 위한 다양한 강의와 힐링타입 그리고 예배도 진행됐다. 힐링타임에서는 루하워십밴드와 개그맨 이정규, 찬양사역자 손경민목사가 각각 진행했다. 특강 시간에는 조나단 강박사가 자기 관리, 최은영교수가 선교사 위기관리, 이병구교수의 세계선교운동의 변화와 리더쉽, 권이현교수의 선교사의 스트레스 소진과 중독 위기 그리고 은혜, 김도봉목사의 인생과업과 몰입의 지혜라는 제목으로 진행했다. 특별강의의 전체 주제는 매년 선교사 맴버케어와 관련된 내용 중 하나를 선정해 진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