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호목사, 손학규대표와 환담
2018/11/07 16:5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부패된 곳에 소금 역할 감당해달라”

스트레이트-한기총.jpg▲ 바른미래당 손학규대표는 지난 1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내방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대표는 지난 1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엄기호목사)를 내방하고 엄기호목사와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바른미래당 이준석최고위원, 황덕광목사(서기), 윤덕남목사(사무총장 서리) 등이 배석했다.


 대표회장 엄기호목사는 사회가 힘들고 어려울 때 당 대표로서 중책을 맡으셨다. 어두운 곳에는 빛이, 부패된 곳에는 소금이 되는 역할을 감당해 주시기 바란다, “여야가 남북이 하나 되자는 것에는 이견이 없는 것 같다. 그러나 방법과 방향의 격차를 줄여야 하는데, 무엇보다 남북간 교류와 왕래를 활발하게 하는 것이 중요한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학규대표는 우리나라가 이념적으로 갈려 걱정이다. 바른미래당이 중도 개혁으로 좌우를 안고 갈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손학규대표는 북한 선교와 교회 등의 상황에 대해서 엄기호목사와 대화했고, 엄기호목사는 북한 방문에 대한 소회와 함께 남북문제 접근에 대한 견해를 제시했다. 또 동성애 등에 따른 차별금지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협조를 요청했다.

[ 이민정기자 alswjd2251@naver.com ]
이민정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3684@naver.com
기독교신문(www.gdknews.kr) - copyright ⓒ 사랑의 실천 - 기독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기독교신문 (http://gdknews.kr) | 창간 : 1965년 12월 12| 회장 : 김종량 | 발행,편집인 : 진문일 |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고산자로 202 303호 | 사업자등록번호 : 206-81-31639 |
    대표전화 : 02-2295-8881 | 편집국: 02-2295-8884 | 광고국: 02-2294-8886 | 업무국: 02-2295-8885 | FAX: 02-2292-4042
    기사제보: cap8885@naver.com  Copyright ⓒ 2007-2018 기독교신문 All right reserved.
    사랑의 실천 - 기독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