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순교자의 소리, 비사랍목사의 삶을 소개
       ◇한국 순교자의 소리는 세르게이 비사랍목사를 기념하는 명패를 공개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가 지난 26일 복음전파 사역 중 순교한 중앙아시아의 범죄조직 출신 목회자 세르게이 비사랍목사의 삶을 소개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는 순교자의 날을 앞두고 진행됐다. 또한 세르게이목사를 기념하는 명패 공개시간도 가졌다.    이날 이 단체 CEO 에릭 폴리목사는“기독교인이라면 올바른 이야기를 전해야 한다. 믿음을 배울 수 있는 영웅이 누구인지 전해야 한다. 그런 분들이 순교한 분들이다”면서, “이번에는 중앙아시아 지역의 순교자를 기념하고자 한다. 중앙아시아의 사역자들은 큰 대가를 지불하고 사역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인이 이분들의 이야기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르게이 비사랍목사는 회심 전 5번이나 감옥에 간 지하범죄 우두머리였으나 동료 수감자에게 복음을 듣고 회심했다. 세르게이목사는 신실하게 복음을 선포한 사역자로 사역하던 교회는 60여명의 교인이 출석할 정도로 성장했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이 세르게이목사에게 불만을 가졌으며, 총격에 맞아 순교하게 됐다.    이 단체 대표 현숙 폴리목사는 “세르게이목사가 세상을 떠난 뒤에 성도들의 공동체도 무너질 것이라 우려했다. 하지만 오히려 세르게이목사의 죽음이후 교회는 더 많은 사람들로 체워졌다”면서, “세르게이목사의 죽음은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보여주는 생생한 증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세르게이목사의 아내인 타마라사모의 간증도 소개됐다. 타마라사모는 남편의 장례식이 열리는 동안. 제 아들이 예수를 구원자로 영접했다“면서, ”남편은 항상 믿음을 위해 목숨을 바칠 준비가 되어 있었고, 결국 그렇게 했다. 그러한 사실은 제 아들에게 예수를 믿는 믿음은 죽음의 위협 앞에서도 굳건히 지킬 가치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한편 기독교 순교자의 날은 매년 6월 29일로 지켜지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에서 기독교 순교자의 날에 기념했던 순교자들은 2011년 3월 6일 콜롬비아 무장 혁명군에게 순교한 평신도 전도자 로치오 피노, 2005년에서 2010년 사이에 순교한 북한 지하교인 차덕순, 그리고 이슬람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소말리아의 전도자로 2013년 2월 27일 케냐에서 순교한 압디웰리 아흐메드가 포함되어 있다.
    • 신학/선교/해외
    • 선교
    2024-06-27

신학/선교/해외 검색결과

  • [신학] 주기도문의 ‘용서’에 대한 오리게네스의 해석
    주기도문의 ‘용서’에 대한 오리게네스의 해석 문우일교수   오리게네스는 우리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작품들로서 “마음을 다하고 힘을 다하고 뜻을 다한 사랑을 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는 그리스도께서 고귀한 피를 지불하고 사신 자들로서, “세계와 천사들과 사람들에게 구경거리”가 되었으므로(고전 4:9), 저들에게 지혜로운 본을 보일 의무도 있다는 것이다. 또한 교회를 돌볼 의무로서, 집사, 장로, 감독의 의무가 무거우며, 남편과 아내의 의무도 다해야 한다고 권고한다. 이런 빚을 갚으면 자유롭지만, 인생에서 빚이 없기란 불가능하다고 보았다. 오리게네스는 사람에 따라 빚을 많이 지거나 적게 질 수 있고, 갚거나 못 갚을 수도 있으며, 안 갚는 자도 있다고 보았다. 그러나 갚으려고 노력하는 자는 유예기간을 얻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우리가 얼마나 범죄하고 빚을 졌는지는 우리 혼의 “지배적인 부분에” 새겨지므로,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서 “우리에게 불리한 조문”이 되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고 경고했다. 여기서 혼의 ‘지배적인 부분’이란 플라톤의 혼의 삼분법에서 혼의 이성적인 부분인 ‘정신’을 뜻한다. 우리는 인생이라는 기한 안에 빚을 갚아야 하지만, 갚기는 쉽지 않다. 진리를 알지 못하거나, 벌어진 일들에 대한 억울한 심정이나 교만 때문에 법을 어기거나 폭언으로 빚을 지게 되기 때문이다. 자신이 이처럼 막대한 빚을 진 자임을 알 때, 타인을 너그러이 용서할 수 있다는 것이 오리게네스의 주장이다. 오리게네스는 우리가 100데나리온 빚진 자를 용서하지 못하면 악하고 게으른 종이 되어 감옥에 던져져 한 푼도 탕감받지 못한 채 모든 빚을 갚을 때까지 감옥에 있게 된다는 말씀을 상기시킨다(마 18:21-35). “하루에 일곱 번 죄를 짓고 일곱 번 네게 돌아와서 ‘회개한다’고 하면 너는 용서해 주어야 한다”는 예수의 말씀을 오리게네스는 강조한다. 아울러 오리게네스는 자신의 악함을 느끼지 못하고 독주보다 더 독한 악에 취한 자도 돌보아야 한다고 권고한다. 오리게네스는 누가복음이 용서를 구하는 자와 구하지 않는 자를 모두 용서하라고 한 것을 언급하는 동시에(눅 11:4), 용서할 수 없고 치료될 수 없는 죄도 있다고 인정한다. 그는 “우리가 우리에게 죄지은 자를 용서해 준 것처럼 우리 죄를 용서해 주소서”라는 기도에는 우리에게도 용서할 ‘권세’가 주어졌다는 뜻이 포함된다고 보았다. 성령에 이끌려 이성에 따라 “열매로 식별할 수 있는 자”는 예수님처럼 용서할 죄와 치료할 죄를 분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리게네스는 용서 주제가 마태복음과 누가복음뿐 아니라 요한복음에도 나온다는 사실을 알았다.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 죄가 용서될 것이요, 용서해 주지 않으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요 20:22b-23). 여기서 “너희”를 오리게네스는 “사도들과 사도들과 같은 자들”로 해석하고, 이들이 구약성서의 제사장처럼 남의 죄에 대하여 용서를 구할 수 있으나, 모든 죄가 용서되는 것은 아니라고 보았다. 사도들을 통하여 용서받을 수 있는 죄는 의도하지 않았거나 어쩔 수 없이 지은 죄에 한정된다는 것이다.                                                                                                               / 기독인문학연구원, 성결대객원교수
    • 신학/선교/해외
    • 신학
    2024-07-17
  • 순교자의 소리, 비사랍목사의 삶을 소개
       ◇한국 순교자의 소리는 세르게이 비사랍목사를 기념하는 명패를 공개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가 지난 26일 복음전파 사역 중 순교한 중앙아시아의 범죄조직 출신 목회자 세르게이 비사랍목사의 삶을 소개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는 순교자의 날을 앞두고 진행됐다. 또한 세르게이목사를 기념하는 명패 공개시간도 가졌다.    이날 이 단체 CEO 에릭 폴리목사는“기독교인이라면 올바른 이야기를 전해야 한다. 믿음을 배울 수 있는 영웅이 누구인지 전해야 한다. 그런 분들이 순교한 분들이다”면서, “이번에는 중앙아시아 지역의 순교자를 기념하고자 한다. 중앙아시아의 사역자들은 큰 대가를 지불하고 사역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인이 이분들의 이야기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르게이 비사랍목사는 회심 전 5번이나 감옥에 간 지하범죄 우두머리였으나 동료 수감자에게 복음을 듣고 회심했다. 세르게이목사는 신실하게 복음을 선포한 사역자로 사역하던 교회는 60여명의 교인이 출석할 정도로 성장했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이 세르게이목사에게 불만을 가졌으며, 총격에 맞아 순교하게 됐다.    이 단체 대표 현숙 폴리목사는 “세르게이목사가 세상을 떠난 뒤에 성도들의 공동체도 무너질 것이라 우려했다. 하지만 오히려 세르게이목사의 죽음이후 교회는 더 많은 사람들로 체워졌다”면서, “세르게이목사의 죽음은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보여주는 생생한 증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세르게이목사의 아내인 타마라사모의 간증도 소개됐다. 타마라사모는 남편의 장례식이 열리는 동안. 제 아들이 예수를 구원자로 영접했다“면서, ”남편은 항상 믿음을 위해 목숨을 바칠 준비가 되어 있었고, 결국 그렇게 했다. 그러한 사실은 제 아들에게 예수를 믿는 믿음은 죽음의 위협 앞에서도 굳건히 지킬 가치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한편 기독교 순교자의 날은 매년 6월 29일로 지켜지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에서 기독교 순교자의 날에 기념했던 순교자들은 2011년 3월 6일 콜롬비아 무장 혁명군에게 순교한 평신도 전도자 로치오 피노, 2005년에서 2010년 사이에 순교한 북한 지하교인 차덕순, 그리고 이슬람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소말리아의 전도자로 2013년 2월 27일 케냐에서 순교한 압디웰리 아흐메드가 포함되어 있다.
    • 신학/선교/해외
    • 선교
    2024-06-2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