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종교사회복지협, 총선앞두고 토론회
    ◇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와 서울시사회복지법인연합회는 2024년 정책토론회를 가졌다.   사회안전망 구축위한 13개 주요정책, 47개 세부정책을 제안 사회복지서비스 정책제안집을 양당에 전달, 공약 채택 요구   (사)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회장=강석진사관)와 서울시사회복지법인연합회(회장=최창환)는 지난 20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2024년 정책토론회를 열고, 종교사회복지법인 ‘정체성’ 존중을 포함한 13개 주요정책을 제안했다.   이날 「제22대 대한민국 총선에 따른 사회복지서비스 정책제안」이란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는 10개 종단을 포함해 사회복지 관계자들이 도출한 핵심정책과 세부정책을 두고 논의했다.   이번 토론회서 다뤄진 주요발제는 △사회복지법인 정관에 명시된 목적(정체성) 존중 △전 국민 사회복지서비스 확대를 위한 사회복지 비영리법인의 활성화 △사회복지서비스 관련 규제 법령 전면 재정비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의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폐지 등이었다.   또한 이외에도 △장기요양시설의 관리주체인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법적 권한 제한을 위한 법률 제정 △획일화된 로드맵을 장애인 당사자의 선택권이 보장되는 돌봄체계로 보완 마련 △사회복지시설 확충 및 기능보강 마련을 위한 뉴딜사회기반시설(SOC) 확대 △저출산-초고령사회 대비 전문인력확보를 위한 사회복지종사자 정년연장 △사회복지법인 및 복지시설에 대한 지방보조금법에 의한 ‘중복’ 회계감사 제도 도입 제외 △지방세특례제한법 전면 개편 및 사회복지서비스 관련 부유세 폐지 △사회복지법인 기본 및 목적 재산 변경 처리 규제완화 △행정법상 「부당결부금지원칙」에 입각한 동일법인 소속 시설의 부당한 연좌제 폐지 △사회복지시설 민간위탁 절차 이행보증절차의 합리적 개선 △탈시설에 대한 올바른 이해(R.C. 시렌버거의 ‘탈시설화’) 등이 주요발제로 다뤄졌다.   토론회에 앞서 두 단체는 사회복지 현안과 법률 및 정책과제를 점검했다. 이에 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 소속회원인 10개 종단과 서울시사회복지법인연합회의 사회복지관련 300여개 법인 및 산하 4,000여개 사회복지시설은 현장에서 13개의 핵심정책, 47개의 세부정책을 도출했다.   이번 토론회는 각 10개 종단의 이사, 실행위원, 사회복지전문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그리고 서울시사회복지법인연합회의 사회복지 관련 소속 회원 300여명이 참석하였다.   토론회는 한종사협 최종환 정책실장의 전체사회로 열린 가운데, 이준영교수(서울시립대)가 좌장을 맡아 토론회가 진행됐다. 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 증경회장인 김봉술신부가 주제발제하였다.   토론회 패널로는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통합측 이명숙 도농사회처실장을 비롯한, 태화사회복지연구소 하지선 책임연구원, 대한불교천태종복지재단 김영철 사무처장, 보건복지부 사회서비스자원과 김태경사무관, 국민의힘 이종성의원실 오창성보좌관 등이 참여했다.   또한 이날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김성이회장의 축사를 비롯해, 각 정계인사의 서면 및 영상축사가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서면축사,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의 영상축사, 국민의힘 이종성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의 축사, 국민의힘 강기윤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의 영상축사 등이 있었다.   이날 동 협의회의 관계자는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 된 정책 제안을 각 정당을 통해 국회의원 후보들에게 제안하고, 각 정당의 채택 가부를 사회복지현장에 널리 알려 대한민국 사회복지서비스 발전 및 전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회복지 정책 수립의 기반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단체는 토론회 이후, 22대 국회의원 총선거 사회복지서비스 정책제안집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전달하고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할 예정이다.    
    • 교계종합
    2024-02-26

신학/선교/해외 검색결과

  • 영국 CCM가수 거리 찬양중 제지 당해
    ◇ 자원봉사 경찰관 하드지페트코바가 런던의 거리 찬양을 막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harmonieldn/Instagram    영국 크리스천뉴스는 지난 달 30일 한 CCM 가수(harmonieldn)가 런던 옥스퍼드 거리에서 찬양하다  경찰에 의해 제지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거리에서 찬양하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 온 CCM 가수 하모니 런던이 존 루이스 백화점 앞에서  노래를 부르던 중 한 경찰관이 접근했다. 경찰관은 그녀에게 "교회 밖에서 교회와 관련된 노래를 부르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며, "교회로부터 이런 종류의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지 않는 한, 교회 밖에서  찬양을 부를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관과의 대화는 영상을 통해 알려졌고, 영상은 하모니의 유튜브에 업로드됐다.  영상에서 경찰관은 카메라를 향해 저속한 행동을 하고 자리를 떠났다. 기독교인이자 전 장관인 앤 위드컴은 브리티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를 비판했다.  그는 "그 경찰관이 하모니에게 한 말에는 법적 근거가 없다"며, "그녀는 거리에서 CCM을 부를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경찰관은 정말 법을 완전히 잘못 이해하고 있으며, 해당 여성을 지배하려고 하면서 즐기려는 것이 분명했다"며,  "여러분이 노래를 할 수 없다고 말할 근거는 전혀 없다. 나는 찬송가를 부르며 거리를 걸을 수 있고,  이는 전혀 불쾌감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영국 런던 경찰국은 "이 같은 발언들의 맥락을 확인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 신학/선교/해외
    • 해외교계
    2024-02-0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