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9(일)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기침 총회, 2023 신년하례회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는 2023 신년하례회에서 교단 부흥의 뜻에 일심단결했다.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총회장=김인환목사)는 지난 5일 여의도 총회빌딩 13층 대예배실에서 2023 신년하례회를 가지고 교단발전과 부흥을 위한 뜻을 확인했다.   김인환총회장은 “함께 한다면 강해질 수 있음을 믿는다”며, “우리 모두 동일한 하나님께 침례받은 자들이다. 맡겨주신 동일한 사명 아래 동일한 이끄심을 받아 금년에 영광되고 기쁜 일들이 많아지는 한 해가 되도록 겸손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로 인한 혹독한 시간을 지나 교단의 목사들이 제주에 모여 부흥을 노래하는 4월 「영적성장대회」 , 또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을 적극 이어나가 전국 3500여개 침례교회와 함께 회복을 넘어 부흥의 길로 나아갈 것이다”고 계획을 밝혔다.   ◇김인환총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동일한 사명 안에 성경의 이끄심을 따르자고 강조했다.   이날 하례식은 백승기목사(전도부장)의 인도로, 홍성식목사(제17대 총무)·백순실총무(전국여성선교연합회)·유지영목사(국내선교회 회장)의 합심기도, 증경총회장인 양재순목사(제55대)·배재인목사(제67대)의 덕담이 이어졌다.   앞서 드린 1부 예배는 제1부총회장인 이욥목사의 인도로, 엄기용목사(유지재단 이사장)의 기도, 강명철장로(제2부총회장)의 성경봉독, 해외선교회의 특송, 유영식목사(제71대 총회장)의 설교 및 특송, 김일엽목사(교단 총무)의 광고, 지덕목사(제30대 총회장)의 축도 등 순서로 드려졌다.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 78대 의장단 및 임원은 신년인사를 전했다.   유목사는 교단발전을 위한 하나님의 일을 수행하는 일꾼들이 되길 바란다고 설교했다. 유목사는 “바울이 어째서 마지막 순간까지 복음을 전하기 위한 사명의 길을 달려갔는가가 핵심이다”며, “예수가 아니면 안 된다고 하는 그 말을 충만함에 힘입어 예수의 말씀에 지배된다면 성령의 역사는 계속 일어날 것일고 강력하게 믿는다. 주님의 부르심이 마치 ‘이명’과 ‘트라우마’처럼 남아 가슴이 뜨거운 사람이 되길 축복한다”고 강조했다.
    • 교계종합
    • 교단
    2023-01-0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