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한국YWCA Y-틴 전국협의회
    ◇한국YWCA연합회 Y-틴은 2024 Y-틴 전국협의회를 가졌다.   지난해 ‘기후와 인권’에 대한 활동결과 확인과 연대 형성 청소년들이 직접 운동의 주제와 슬로건을 협의하고 선정   한국YWCA연합회 청소년회원인 Y-틴은 지난 16일과 17일까지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2024 Y-틴 전국협의회를 가졌다. 이번 전국협의회에서 참가한 Y-틴 청소년들은 지난해 주요의제였던 「기후와 인권」 운동의 과정과 결과를 평가하고, 2024년도 새로운 운동주제로 「기후위기와 생태계」를 선정했다.   Y-틴 전국협의회는 14세에서 19세 청소년들이 주도하여 자치적으로 만들어가는 자리이다. 매해 각 지역 Y-틴 대표들이 모여 1년간 펼칠 중점운동과 슬로건을 정한다.   2024년도 Y-틴 중점운동 슬로건은 「녹색 생각, 지구를 위한 큰 힘」이다. 이번 Y-틴 전국협의회에는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해 주제인 「기후와 인권」에 대한 활동결과를 확인하고 연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Y-틴 청소년들은 2024년 중점운동 선정을 위한 탐구활동과 협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11월 청소년들은 사전 설문조사를 통해 2024년 운동(안)인 「기후와 환경」을 주제로 결정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 전국협의회에서 ‘기후가 환경에 끼치는 영향’과 ‘환경이 기후에 끼치는 영향’의 관점에서 브레인 스토밍을 하며 2024년도 운동의 방향성을 모색했다.     둘째날 열린 전국협의회에서 7개 조로 나뉘어 조별로 주제를 제안하고 다함께 논의했다. 이날 제안된 주제는 △기후와 생태 △기후와 실천 △기후와 환경오염 △환경과 동물 △지구온난화 대응 △다문화 인식개선 등이다.    투표를 통해 2024 새로운 운동주제는 「기후와 생태」로 선정됐다. 슬로건은 조별로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고, 최종적으로 「녹색 생각, 지구를 위한 큰 힘」으로 결정됐다.   Y-틴은 지난 한 해 동안 「기후와 인권」 운동을 위한 활동을 진행해 왔다. Y-틴들은 지난 4월 기후위기의 심각성과 해결방안을 알리는 지구의 날 SNS캠페인을 진행했다. 또한 8월에는 1박 2일의 전국회원대회를 열어 청소년 기후 강연과 기후대회를 진행하며, 하반기 ‘기후행동’을 기획했다. 이에 따른 결과로 9월에는 「Y-틴 기후성명」을 발표하였고, 일반청소년들이 함께 모여 기후정의를 외치는 「916 기후정의 페스티벌」도 진행했다. 이외에도 Y-틴들은 자신이 속한 지역에서 「줍깅」, 「청소년 기후캠페인」, 「업사이클링 활동」 등을 진행하며 기후운동을 전개해 왔다.     이번 전국협의회에서는 2024 Y-틴 회장, 총무 및 중앙임원 선출이 이뤄졌다. 올 한해 Y-틴을 대표할 신임회장은 대전Y 이은우(중부지역)이며, 신임총무는 대구Y 강경화(동부지역)이다.   또한 지역협의회를 통해 중앙임원을 선출했다. 각 4부 지역의 중앙임원은 △중부지역 회장 이한음(대전YWCA), 총무 서가온(충주YWCA) △동부지역 회장 김여진(부산YWCA), 총무 곽은빈(마산YWCA) △서부지역 회장 김민선(전주YWCA), 총무 오예은(순천YWCA)이다. 북부지역은 이후 지역협의회 통해 선출될 예정이다.   한편 첫째날 여는 예배는 신소율총무(북부지역)의 인도로 열린 가운데, 다함께 「Y-틴 목적문」을 낭송하고 찬양하는 등의 순서로 드렸다.   이 단체는 ‘Y-틴은 창조주요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믿으며 예수 그리스도의 이웃사랑을 본받아 가정과 학교와 사회에서 나눔과 섬김의 삶을 실천함으로써 하나님 보시기에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청소년 자치활동 단체이다.          
    • 교계종합
    2024-01-23

출판/문화/여성 검색결과

  • 한국YWCA,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위한 수요시위
    ◇제163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일본청년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한국YWCA연합회(회장=원영희장로)는 지난 14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제163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를 주관했다. 이번 수요시위에는 제21차 한·일YWCA청년협의회 참석 차 한국을 방문한 일본YWCA 청년 활동가들도 함께했다.   일본YWCA 청년 활동가들은 연대발언과 특별 합창을 통해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해 연대할 것임을 결의했다. 한국YWCA 청소년 회원인 Y-틴도 이번 집회에 함께해 연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청년들은 “일본의 전쟁(범죄)인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한 명의 일본 청년으로서 그 책임과 어떻게 마주할 것인지 고민하며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수요시위를 통해 △전쟁범죄 인정 △진상규명 △공식사죄 △법적배상 △책임자 처벌 △역사교과서에 기록 △추모비와 사료관 건립 등을 일본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원영희 한국YWCA연합회 회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이날 인사말에 나선 원영희 한국YWCA연합회 회장은 “한국YWCA연합회는 모든 형태의 젠더폭력 철폐를 위한 운동, 특히 전시 성폭력을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회장은 “하루 속히 이 땅에서 정의가 회복되어,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고 배상하기를, 또한 현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권리를 보호하는 책임을 다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수요시위 주간보고에서 진상규명과 공식사죄, 법적배상을 회피하는 일본정부를 지적했다. 또한 지난 11월 내려진 일본의 군‘위안부’ 배상 책임을 인정한 서울고등법원 판결에 대해서 “어렵게 쟁취한 승소판결의 이행을 받아내기 위해서라도, 하늘에 있는 피해자들은 물론 다가올 미래세대에게 지금 이 순간이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라도, 지치거나 굴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연대발언 첫 발언자로 나선 김민선 Y-틴은 “우리가 정의한 평화란 ‘안심하고 안전한 일상을 보낼 수 있게 되는 것, 이를 위해 우리 주변에 있는 차별과 정의롭지 못한 것에 대응하는 것이다’”며, “피해자들이 살아 있을 때 온전한 사죄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미카 미나미 일본YWCA 활동가는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결코 잊지 않고 기억하며, 우리 세대가 한·일의 틀을 넘어 연결되고, 이를 다음 세대에게 전하는 것이 ‘나 자신’이 짊어져야 할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날 집회는 서다미(한국YWCA연합회) 청년이사와 이예림(대학·청년YWCA 전국협의회) 회장, 박지인 (대학·청년YWCA 전국협의회) 기획국장의 성명서 낭독으로 마무리됐다.   ◇이들은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요구했다.    
    • 출판/문화/여성
    • 여성
    2024-02-16
  • 한국YWCA Y-틴 전국협의회
    ◇한국YWCA연합회 Y-틴은 2024 Y-틴 전국협의회를 가졌다.   지난해 ‘기후와 인권’에 대한 활동결과 확인과 연대 형성 청소년들이 직접 운동의 주제와 슬로건을 협의하고 선정   한국YWCA연합회 청소년회원인 Y-틴은 지난 16일과 17일까지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2024 Y-틴 전국협의회를 가졌다. 이번 전국협의회에서 참가한 Y-틴 청소년들은 지난해 주요의제였던 「기후와 인권」 운동의 과정과 결과를 평가하고, 2024년도 새로운 운동주제로 「기후위기와 생태계」를 선정했다.   Y-틴 전국협의회는 14세에서 19세 청소년들이 주도하여 자치적으로 만들어가는 자리이다. 매해 각 지역 Y-틴 대표들이 모여 1년간 펼칠 중점운동과 슬로건을 정한다.   2024년도 Y-틴 중점운동 슬로건은 「녹색 생각, 지구를 위한 큰 힘」이다. 이번 Y-틴 전국협의회에는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해 주제인 「기후와 인권」에 대한 활동결과를 확인하고 연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Y-틴 청소년들은 2024년 중점운동 선정을 위한 탐구활동과 협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11월 청소년들은 사전 설문조사를 통해 2024년 운동(안)인 「기후와 환경」을 주제로 결정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 전국협의회에서 ‘기후가 환경에 끼치는 영향’과 ‘환경이 기후에 끼치는 영향’의 관점에서 브레인 스토밍을 하며 2024년도 운동의 방향성을 모색했다.     둘째날 열린 전국협의회에서 7개 조로 나뉘어 조별로 주제를 제안하고 다함께 논의했다. 이날 제안된 주제는 △기후와 생태 △기후와 실천 △기후와 환경오염 △환경과 동물 △지구온난화 대응 △다문화 인식개선 등이다.    투표를 통해 2024 새로운 운동주제는 「기후와 생태」로 선정됐다. 슬로건은 조별로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고, 최종적으로 「녹색 생각, 지구를 위한 큰 힘」으로 결정됐다.   Y-틴은 지난 한 해 동안 「기후와 인권」 운동을 위한 활동을 진행해 왔다. Y-틴들은 지난 4월 기후위기의 심각성과 해결방안을 알리는 지구의 날 SNS캠페인을 진행했다. 또한 8월에는 1박 2일의 전국회원대회를 열어 청소년 기후 강연과 기후대회를 진행하며, 하반기 ‘기후행동’을 기획했다. 이에 따른 결과로 9월에는 「Y-틴 기후성명」을 발표하였고, 일반청소년들이 함께 모여 기후정의를 외치는 「916 기후정의 페스티벌」도 진행했다. 이외에도 Y-틴들은 자신이 속한 지역에서 「줍깅」, 「청소년 기후캠페인」, 「업사이클링 활동」 등을 진행하며 기후운동을 전개해 왔다.     이번 전국협의회에서는 2024 Y-틴 회장, 총무 및 중앙임원 선출이 이뤄졌다. 올 한해 Y-틴을 대표할 신임회장은 대전Y 이은우(중부지역)이며, 신임총무는 대구Y 강경화(동부지역)이다.   또한 지역협의회를 통해 중앙임원을 선출했다. 각 4부 지역의 중앙임원은 △중부지역 회장 이한음(대전YWCA), 총무 서가온(충주YWCA) △동부지역 회장 김여진(부산YWCA), 총무 곽은빈(마산YWCA) △서부지역 회장 김민선(전주YWCA), 총무 오예은(순천YWCA)이다. 북부지역은 이후 지역협의회 통해 선출될 예정이다.   한편 첫째날 여는 예배는 신소율총무(북부지역)의 인도로 열린 가운데, 다함께 「Y-틴 목적문」을 낭송하고 찬양하는 등의 순서로 드렸다.   이 단체는 ‘Y-틴은 창조주요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믿으며 예수 그리스도의 이웃사랑을 본받아 가정과 학교와 사회에서 나눔과 섬김의 삶을 실천함으로써 하나님 보시기에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청소년 자치활동 단체이다.          
    • 교계종합
    2024-01-23

사회/경제/건강/민족 검색결과

  • 한국YWCA,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위한 수요시위
    ◇제163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일본청년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한국YWCA연합회(회장=원영희장로)는 지난 14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제163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를 주관했다. 이번 수요시위에는 제21차 한·일YWCA청년협의회 참석 차 한국을 방문한 일본YWCA 청년 활동가들도 함께했다.   일본YWCA 청년 활동가들은 연대발언과 특별 합창을 통해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해 연대할 것임을 결의했다. 한국YWCA 청소년 회원인 Y-틴도 이번 집회에 함께해 연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청년들은 “일본의 전쟁(범죄)인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한 명의 일본 청년으로서 그 책임과 어떻게 마주할 것인지 고민하며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수요시위를 통해 △전쟁범죄 인정 △진상규명 △공식사죄 △법적배상 △책임자 처벌 △역사교과서에 기록 △추모비와 사료관 건립 등을 일본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원영희 한국YWCA연합회 회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이날 인사말에 나선 원영희 한국YWCA연합회 회장은 “한국YWCA연합회는 모든 형태의 젠더폭력 철폐를 위한 운동, 특히 전시 성폭력을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회장은 “하루 속히 이 땅에서 정의가 회복되어,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고 배상하기를, 또한 현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권리를 보호하는 책임을 다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수요시위 주간보고에서 진상규명과 공식사죄, 법적배상을 회피하는 일본정부를 지적했다. 또한 지난 11월 내려진 일본의 군‘위안부’ 배상 책임을 인정한 서울고등법원 판결에 대해서 “어렵게 쟁취한 승소판결의 이행을 받아내기 위해서라도, 하늘에 있는 피해자들은 물론 다가올 미래세대에게 지금 이 순간이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라도, 지치거나 굴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연대발언 첫 발언자로 나선 김민선 Y-틴은 “우리가 정의한 평화란 ‘안심하고 안전한 일상을 보낼 수 있게 되는 것, 이를 위해 우리 주변에 있는 차별과 정의롭지 못한 것에 대응하는 것이다’”며, “피해자들이 살아 있을 때 온전한 사죄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미카 미나미 일본YWCA 활동가는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결코 잊지 않고 기억하며, 우리 세대가 한·일의 틀을 넘어 연결되고, 이를 다음 세대에게 전하는 것이 ‘나 자신’이 짊어져야 할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날 집회는 서다미(한국YWCA연합회) 청년이사와 이예림(대학·청년YWCA 전국협의회) 회장, 박지인 (대학·청년YWCA 전국협의회) 기획국장의 성명서 낭독으로 마무리됐다.   ◇이들은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요구했다.    
    • 출판/문화/여성
    • 여성
    2024-02-1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