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4(목)

세기총 심평종대표회장 첫 사업 시작

소외된 이웃을 섬기는 사역에 앞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14 11: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2.jpg

 

14심평종.jpg


쪽방의 어르신들에게 대체식과 지팡이, 손전등 등을 전달

소외와 고난에 처한 이들과 함께하는 사랑의 사역에 최선


지난달 27일 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이하 세기총) 제9대 대표회장에 취임한 심평종목사(오클라호마로턴한인장로교회 원로·사진)가 쪽방 어르신들을 섬기는 것으로 9회기 첫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4일 서울시 마포구 소재 해돋는마을노인대학과 신생명나무교회(담임=장헌일목사)에서 쪽방에 기거하시는 어르신들에게 대체식과 지팡이, 손전등을 전달했다. 세기총은 매년 소외된 이웃을 섬기는 사역을 하고 있으며, 이날 섬김은 어버이날을 앞두고 진행되어 더 의미가 있었다. 이날 전달한 선물들은 소강석목사(새에덴교회)와 세기총 임원 및 후원이사들이 준비했다.

 

대표회장 심평종목사는 “예수께서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 이니라’고 말씀하셨다”며 “세기총이 회무를 시작하면서 중요한 영혼을 살리는 일을 하는 것에 대표회장으로서 감사드린다”며 “사역하던 교회에서도 노숙인들에게 식사를 대접해 왔고, 이번에도 쪽방촌 어르신들 직접 만나서 식사와 선물을 제공했다. 이런 사업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교회에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고 전했다. 이날 사무총장 신광수목사는 “정기총회 후 신임 대표회장의 첫 사업으로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일로 시작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르신들과 함께 예배를 드릴 수 없는 것이 아쉽지만, 앞으로도 소외받고 고난에 처한 이들과 함께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세기총에서 진행할 중점 사업에 대해 심목사는 “미얀마가 군부 쿠데타로 나라 전체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가능하다면 대표회장 재임 중 비용을 모아 미얀마에 교회를 한 곳 세우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유럽 미주 동남아 등 전 세계 22개 지역에서 세기총이 해오던 평화통일 기도운동도 이어갈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다문화 사역도 이어가겠다. 이주민 부모 한국 초청, 결혼 이민자 부부 초청 위로 세미나, 어린이용 마스크 보내기 운동 등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역할들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 목사는 “한국 선교사가 나가 있는 국가가 총 107개국이다. 현재 세기총 지회가 50개국 정도 구성돼 있는데, 선교사 파송국 107곳 모두 선교사들을 지회장으로 임명해 지회를 세우면 좋겠다”며 “코로나19로 잠시 한국에 나와있는 선교사님들의 형편이 매우 힘들다고 한다. 그들에게도 관심을 가지려 한다”고 이야기했다.

 

내년의 세기총 10주년 사업에 대해 심목사는 “내년 3-4월쯤 10주년 대회를 개최하고, 107개국에 세워진 지회장님들을 모두 한국에 초청하고 싶다”며 “10주년을 맞은 세기총이 명실공히 선교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선교사 자녀들의 문제도 심각하다. 뜻 있는 교회들과 함께 ‘선교사 자녀들을 위한 프로젝트’를 만들어 그들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며 “세기총에서 한인 2-3세를 초청해 한국 문화 알리는 프로그램을 기획한 적이 있는데, 이것도 그 일환”이라고 했다.

 

현재의 팬데믹 상황에 대해 심목사는 “대형교회도 쉽지 않겠지만, 작은 교회들도 힘든 상황이다. 하지만 위기는 기회라는 말이 있다”며 “팬데믹 상황에서도 어떻게 하면 교회가 사회에 영향력을 끼칠 것인지 생각해야 한다. 교회는 교회 안이 아닌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되어야 한다. 교회가 교회다워지면 하나님께서 도와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심목사는 “사역하던 곳이 다문화 목회 지역이었다. 80-90%의 한인들이 미국인과 결혼해 미국에 정착해 사는 분들”이라며 “하나님 은혜로 한 교회에서 정확하게 29년 4개월 정도 목회했다. 이제 하나님께서 필요로 하셔서 세기총에 세우신 것 아닐까”라고 했다.

끝으로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를 향해 “팬데믹으로 모두가 어려움을 당하고 있지만, 희망을 잃지 말고 예수님께서 인류의 소망이심을 기억하면서 예수님만을 바라보자”며 “히브리서 12장 1-2절 말씀처럼 우리가 예수님께 시선을 고정시키면, 이 어려움을 이겨내고 승리하게 하실 것”이라고 했다.

 

1989년 11월 미국으로 이주해, 1991년 12월 로턴장로교회에 부임한 심목사는 로턴장로교회에서 30여년간 목회하고 지난 3월 28일 은퇴했다. 지난달 세기총 제9대 대표회장에 취임한 심목사는 “장로교에서출발해 성결교를 거쳐 PCUSA에 정착했다. 세기총 사역을 잘 할 수 있을 것”이라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01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기총 심평종대표회장 첫 사업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