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0 08: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PNG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

 본문은 지금 나에게 주어진 일들이 언젠가는 끝이 있음을 되새겨 준다. 

 남송 시인 양만리는 모두가 잘 알고 있는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권불십년(權不十年)’이라 시를 읊었으며, 성경은 “범사에 기한이 있고 천하만사가 다 때가 있나니”(전3:1)라고 말씀하실 뿐 아니라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벧전4:7)고 권면하고 있다. 

 하나님 앞에서 맡겨 주신 사명을 얼마만큼 잘 감당했는지에 대한 결산을 준비하는 것만큼 중요한 일은 없으므로 말씀을 통해서 각자의 삶을 돌아보길 바란다.  


첫째:하지 말아야 할 일(1~3)

청지기의 사전적 의미는 ‘남의 것을 맡아 대신 지키고 관리하는 사람’이다. 좋은 예는 요셉으로 “요셉을 가정 총무로 삼고 자기의 소유를 다 그의 손에 위탁하니 그가 요셉에게 자기의 집과 그의 모든 소유물을 주관하게 한 때”(창39:4~5)이다. 본문의 청지기는 자신의 불의함을 주인이 알아차리지 못할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종이 주인보다 크지 못하고 보냄을 받은 자가 보낸 자보다 크지 못하나니 너희가 이것을 알고 행하면 복이 있으리라”(요13:16~17)말씀처럼 주인은 청지기에 대해 세세히 알고 있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청지기로 부르심을 받았다. 시간, 물질, 붙여주신 사람, 믿음의 공동체 등등 작은 일이라 여겨질지라도 귀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자세를 잊지 말아야 한다. 


둘째:해야 할 일(4~9)

 앞으로 먹고 살 일이 걱정이 된 청지기는 변하지 않고 주인의 소유를 낭비하는 일을 한다. 이 청지기는 주인에게 아무 유익이 되지 않는 존재처럼 보이지만 오히려 그의 잔꾀를 빛의 아들들보다 더 지혜롭다고 칭찬하고 있다(8절). 

 이러한 주인의 태도는 돈에 관점을 두지 않기 때문이다. 사실 그에게 있어서 재정적으로 얼마를 손해 보는지는 중요하지 않은데 그 이유는 돈이 많아서가 아니라 돈이 인생의 목적이 아니기 때문이다. 

 불의한 재물로 친구를 사귀라(9절)는 주인의 말이 그 해답이다. 돈을 얻기 위해서 사람을 도구로 사용하고 끝내는 배신하는 것조차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시대에 하나님의 청지기로 정말 해야 할 일은 사람을 얻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하는 것이다.  


셋째:결산의 기준(10~13)

 주인의 결산 기준은 자신의 재산에 얼마만큼의 이익을 더 발생시켰는지가 아니라 얼마나 성실하게 충성했느냐이다. 

 칭찬을 받은 다섯이나 두 달란트를 받았던 자들과 달리 책망을 받고 쫓겨난 한 달란트 받았던 자의 비유(마25:14~30)에서 보듯이 주인의 칭찬을 받는 것은 맡은 것에 대한 소중함과 충성하는 마음을 지니고 있었느냐이다. 

 예수님은 하나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고 말씀하시며 선택을 요구하신다(13절). 

 바울도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가 되나니 이것을 탐내는 자들은 미혹을 받아 믿음에서 떠나 많은 근심으로써 자기를 찔렀도다”(딤전6:10)고 분명하게 가르치고 있다. 무엇을 남길 것인지 보다는 얼마나 순종하며 충성하는 삶을 살 것인지에 최선을 다하며 살아야 한다.


우리의 마지막 결산은 하나님 앞에서 이루어지게 되며 그 결산이 특별한 것은 후회하고 다시 돌이킬 수 없는 결산이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무덤 속에 있는 자가 다 그의 음성을 들을 때가 오나니 선한 일을 행한 자는 생명의 부활로, 악한 일을 행한 자는 심판의 부활로 나오리라”(요5:28~29)고 분명하게 말씀하셨다. 한 주간 나의 삶이 마지막 결산의 때에 칭찬의 모습이 될지 혹은 책망의 이유가 될지 돌아보며 깨어 칭찬 받을 만한 믿음의 삶을 살아내길 간절히 축원한다. 

전체댓글 0

  • 288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반드시 결산할 때가 온다 (눅16:1~13)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