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6(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9 08: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재훈 길목교회 목사.PNG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

 누가복음 20: 45 모든 백성이 들을 때에 예수께서 그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46 긴 옷을 입고 다니는 것을 원하며 시장에서 문안 받는 것과 회당의 높은 자리와 잔치의 윗자리를 좋아하는 서기관들을 삼가라 

 

 본문은 스스로를 괜찮은 그리스도인이라고 생각하는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부분이 참으로 많다.  겉으로는 그럴싸하지만 그 마음의 중심과 동기를 아시는 주님 앞에서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되어야 할 것이다. 

 말씀을 통해서 내 주변에 삼가 해야 할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끊어 버리지 못하는 어리석은 삶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아니면 내가 다른 이들에게 삼가 해야 할 사람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고 하나님 안에서 온전한 믿음의 관계를 세워가는 성도들이 되길 축원한다. 

 첫째:군중으로 사는 자(45)

모든 백성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 많은 사람들이 모였지만 성경은 ‘제자들에게 이르시되’(45절)라고 기록하고 있다. 

 예수님의 목소리는 모두에게 들려지지만 참된 진리는 오직 제자들에만 전달되었다. 

 예수님은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마7:21)고 하시며 많은 사람들이 심판대 앞에서 자신들이 하나님을 위해 행한 일들에 대해서 보상을 요구하지만 불법을 행한 것뿐이라 말씀하신다. 

 구원의 은총부터 그 받은 구원을 잘 유지하며 완성하기까지 정말 필요한 것은 참 제자로서 일대일의 온전한 관계이다. 

 대중이 아닌 제자의 삶을 살아내기 위해 일상속에서 제자로서의 삶을 살아나가는 영적인 능력을 소유하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한다. 


둘째:자기를 위해 사는 자(46)

서기관들은 자신을 드러내는 위한 도구로 율법을 이용할 뿐이었다. 

 서기관들이 원하는 것은 누가 보더라고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는 자신들만이 입는 특별한 옷을 입고 다니는 것이다. 또한 서기관들이 좋아하는 것이 있는데 시장에서 문안 받는 것과 회당의 높은 자리와 잔치의 윗자리에 앉는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원하고, 좋아 해야 할 자리는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고 높임을 받는 자리가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고 그 주신 것을 깨우치게 하고 가르치는 자리여야 했다. 

 하나님의 맡겨 주신 사명을 온전히 감당하기 보다는 그 일 때문에 부수적으로 주어지는 환경에 더 관심을 가지고 살고 있는 이들을 멀리할 뿐 아니라 내가 그런 어리석은 자가 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한다.  


셋째:위선으로 사는 자(47)

서기관들은 실제로는 하나님이 긍휼이 여기며 보살피라고 명령하신 과부의 재산을 삼키는 파렴치한 행위를 하지만 겉으로는 길게 기도하며 거룩한 척을 하고 있다. 과부의 재산을 갈취하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하나님을 향한 기도가 길게 나올 수 있는가? 

 정말 힘없고 가난한 과부의 재산을 빼앗는 삶을 살면서도 보란 듯이 기도할 수 있다는 것은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증거이기에 그의 기도는 외식하는 기도가 될 수 밖에 없으며, 하나님이 절대 듣지 않으시는 기도가 될 수 밖에 없다. 

 그런 이들을 향해 예수님은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너희는 천국 문을 사람들 앞에서 닫고 너희도 들어가지 않고 들어가려 하는 자도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도다”(마23:13)고 책망하시고 있다. 


 바울은 디모데에게 마지막 때의 사람들의 모습을 열거(딤후3:1~4)하면서 가까이 하지 않을 뿐 아니라 돌아서야 할 자들이 누구인지 분명하게 가르쳐 주며 결론적으로 “경건의 모양은 있으나 경건의 능력은 부인하니 이같은 자들에게서 네가 돌아서라”(딤후3:5)고 권면한다. 

 인생을 살아보면 가까이 해서는 안 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대부분의 경우 큰 어려움을 겪고 나서야 깨닫는 교훈이지만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 안에 깨어 있고, 영적으로 민감하다면 실패를 통해서 교훈을 얻기 이전에 하나님이 주신 축복의 관계를 맺어가는 은혜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전체댓글 0

  • 178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까이 하지 말아야 할 자 (눅20:45~47)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