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9 11: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지은목사.png

얼마 전 알게 된 토끼 효과(The Rabbit Effect)’는 나에게 놀랍고도 흥미로운 생각거리를 주었다. 컬럼비아대 정신의학 교수 켈리 하딩(Kelli Harding)이 저서 <다정함의 과학(Science of Kindness, 한국어판 제목)>에서 인용한 유명 연구 사례다. 하딩은 이 책에서 다양한 연구와 데이터를 통해 다정함이 우리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는 1978년 사이언스 저널에 실린 로버트 네렘(Robert Nerem) 박사 연구팀의 토끼 실험을 소개한다.

 

연구팀은 고지방 식단과 심장 건강의 연관성을 규명하기 위해 비슷한 유전자를 가진 토끼들에게 고지방 사료를 먹였다. 이후 콜레스테롤 수치, 심장 박동수, 혈압을 측정한 결과 유독 한 무리의 토끼만 다른 토끼들보다 혈관에 쌓인 지방 성분이 60%나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학적 미스터리의 원인은 어디에 있었을까. 지방이 덜 쌓인 토끼들은 무리나 레베스끄(Murina Levesque)라는 연구원이 돌본 토끼였다. 이 그룹 토끼들에게 사료를 준 레베스끄는 유달리 상냥하고 다정한 성격으로, 먹이를 줄 때 말도 걸었고, 종종 껴안고 쓰다듬으며 토끼들을 귀여워해 줬다고 한다. 단지 실험체에 먹이를 준 것이 아니라 토끼들에게 사랑을 준 것이다.

 

하딩은 이를 토끼 효과로 설명하며 친절, 신뢰, 공감 등 지극히 인간적인 것들에 숨어있는 건강과 행복의 비밀을 역설한다. 그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사랑과 연민의 힘은 언제나 위대하다는 것. 그리고 건강의 본질은 우리들의 사회적 관계, 소소한 일상의 관계에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다정함의 신학을 생각해 볼 수 있을까? 성경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예수께서 말씀하신 하나님 사랑, 인간 사랑이다(누가 10:27). 다른 표현으로 하자면, 우리도 하나님과 이웃과의 관계, 그리고 자신과의 관계에서 다정함이 있어야 한다는 말씀일 것이다. 말씀 한마디로도 병을 고치실 수 있었지만, 사회적 격리로 외로웠을 병자의 몸을 만지시며 치유해 주셨다. 육체적 접촉이 주는 다정함이 있다.

 

90년대 중국에 있을 때, 미국장로교에서 함께 파송 받은 백인 여성이 계셨다. 젊은 시절 남편과 함께 한국선교로 헌신했던 경험을 갖고 계신 귀한 분이었는데 중국에서는 홀로 지내시며 힘들어하셨다. 어느 날 만났을 때 육체적 접촉이 그립다라는 말씀을 하신 것이 기억난다. 코로나 격리 시대를 거치며 내 손을 잡아주고, 쓰다듬어 주고, 안아주는 육체적 접촉의 그리움을 우리 중 많은 사람이 경험했다.

 

지켜지지 않는 말, 폭력적 언어들로 인해 말의 가치가 많이 상실된 시대를 살아가지만, 언어의 창조적 능력은 실로 경이롭다. 다정한 말 한마디가 사람을 살린다. 없던 능력을 생겨나게 해주고 집착에서 벗어나는 새로운 눈을 열어준다. 낙심하여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만들었고(누가 24:32), 사라진 예수의 시신에 집착해 부활 예수를 보고도 알아보지 못하는 마리아에게 마리아야하는 예수의 다정한 부르심(요한 20:16)은 그녀를 집착에서 벗어나 예수를 알아보게 하였다.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는 책에서도 역설하듯, 강한 자가 살아남는 적자생존이 인류를 지켜낸 것이 아니다. 다정하고 협력적인 성향이 인류를 지켜냈다. 차별과 혐오가 난무하는 시대에 다정한 말 한마디, 다정한 터치가 우리를 살린다. 하딩의 토끼 효과도 작은 것, 소소한 친절에 친밀감과 온기가 깃들여 있음을 말해주듯, 외로움과 두려움에 갇혀있는 서로에게 집중하며 소통하는 다정함과 공감에 신비한 힘이 배어있다.

 

 

따뜻하게 안아주고 보듬어 주는 애정, 걱정해주고 응원해주는 우정, 그 다정함이야말로 저마다 상처받고 고통받는 이 세상에서 그 어떤 약 못지않게 우리를 치유하고 건강하게 만드는 진통제이자 치료제이며, 비타민이면서 영양제이다. ‘다정함의 신학은 서로를 돌보는 친밀한 유대와 진정한 환대를 통해 확장되고 깊어진다. 우리의 일상 속에서 몸과 영혼을 강건하게 유지하는 달달한 보약이 되어준다./미국장로교 세계선교부 동아시아 책임자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881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향유옥합]다정함의 신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