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9(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22 11: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길자.png

긍휼 베푸심을 담은 계시의 말씀, 지혜로 찾은 존재의 목적과 새 가치관

 

 

성경은 위로 가운데 인내로 소망을 준다. 시편 234절은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며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주님이심을 증거 한다. 우리를 거듭나게 하시어 하나님의 십자가 군병으로 쓰신다는 것이다. 모든 불법에서 우리를 구속하시고 우리를 깨끗하게 하사 선한 일에 열심하는 친 백성이 되게 하려 하심이라는 말씀과 연계이다. 사람 살리는 구속사역에 열심하는 하나님의 친 백성이 되게 하려고 거듭나게 하셨다는 말씀이다. 이 일은 주님과 동행하여 보람되고 행복한 삶으로 최고의 기쁨을 누리게 하시는 은혜이다. 주의 의로 쓰시기 위한 거듭남이기에 영적 성전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주의 영으로 순복하게 하는 견인이다. 곧 주의 영이 있으면 주의 마음을 알게 된다. 그리하여 주님의 뜻대로 순복하여 주의 일에 존재의 목적을 삼게 된다. 주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고 진리를 아는데 이르기를 원하시기에 이를 위한 새 가치관의 존재 목적이다. 주께서 대속제물이 되어주심이 우리를 위할 뿐 아니라 온 세상의 죄를 위함이라고 하신 사랑을 지혜로 알게 하셨다. 아담과 같은 죄를 범치 아니한 자들 위에도 죄가 왕노릇 하게 되었음을 찾게 하심이다.

 

그러기에 거듭나게 하심은 죄인들을 주의 자녀로 회복하는 일에 쓰시기 위한 주의 섭리이다. 곧 그리스도의 사신이 되어 주님을 경외하는 이웃 사랑으로 주의 나라 확장이다. ‘금도 내 것이요 은도 내 것이라하신 말씀에 담긴 영적 의미와 같다. 다시 말해서 새 언약대로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역을 통해 이루실 죄인들의 영혼구원이다. 주의 백성으로 회복하실 주의 뜻이기에 성전재건을 원하신 계시임을 지혜로 찾는다. 곧 성전 재건은 영적 주님의 백성들로 회복하는 예언이 들어 있음을 깨달을 수 있다. 유대인이나 이방인이나 헬라인들이 영혼구원을 받아 주의 백성으로 회복하는 주의 뜻이다. 온 세상 사람들이 주의 자녀로 회복됨을 원하시기 때문에 성전 재건의 영적 의미는 잃어버린 자녀들을 찾게 하는예표와 계시라 할 수 있다. 영적 성전의 주인이신 그리스도를 통한 죄사함의 사역에 거듭난 주의 자녀들을 축복의 통로로 쓰시는 예언이다. 이 일에 주께서 오시어 본을 보이셨고 그 자취를 좇게 하셨다.

 

십자가에 못박힌 예수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게 하신 아버지의 뜻이다. 오직 모든 사람들이 예수의 하나님 되심을 믿고 그 교훈을 좇아 생명에 이르도록 화답하게 하는 십자가 사역이다. 또 죄인들과 주님의 관계에 화평케 하는 몫임을 찾는다. 호세아 선지자에게 음란한 창녀를 아내로 삼으라고 하신 말씀에서도 같은 이유와 목적을 찾게 하신다. 죄인들을 돌이켜 주님의 신부가 되게 하는 일에 거룩한 십자가를 지게 하는 주의 일임을 발견케 한다. 이 일이 거듭난 사람의 본분이며 주의 명령이다.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명령을 지킬지어다라고 하신 전도서1213절 일의 결국에 증거이다. 주님의 이름을 위하여 우리의 영혼을 거듭나게 하신 이유와 목적에 대한 지혜의 결론이다. 주의 영으로 거듭나 주의 뜻대로 온 세상의 죄인들이 하나님의 자녀가 되도록 달란트를 남기는 본분이다. 또한 거룩한 주께서 오신 목적과 성령으로 견인하시는 이유임을 찾게 하셨다.

 

 

그러므로 거룩함을 덧입은 자들은 하나님의 자녀로 그 몫이 이방인들을 살리는 영적 구속사역에 성령과 동행임을 확증케 한다. 화평케 하는 복음으로 이웃 사랑의 몫이다. 곧 이 일이 주의 뜻대로 이웃들이 생명 얻게 되는 주의 섭리임을 확증하는 바이다. 말씀으로 주님과 하나 되게 하신 선하심에 지혜로써.../오이코스대 교수·바이블아카데미 학장·수필가

태그

전체댓글 0

  • 120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그 사랑’ 율법의 요구 6화] 주의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견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