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4.10 07: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재훈 목사.png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

 “다 이루었다”는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모든 목적을 완전하게 다 성취하셨음을 보여주는 선언적 말씀이다.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다 이루었다고 말할 수 있으면 얼마나 행복한 인생인가? 

 매일 바쁘고 분주하게 살고 있지만 정작 손에 잡히는 것 하나 없이 시간만 흘려보내고, 몸만 축내는 나의 모습을 아닌지 돌아보게 된다. 내 자신을 위해서 무엇을 하고, 어떤 결과를 내느냐에 매달려 살면 항상 아쉬움이 남지만 하나님이 맡겨 주신 사명을 위해 살면 그 마지막은 가슴 뿌듯한 성취감으로 누리게 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예수님의 ‘다 이루셨다’는 말씀의 의미를 묵상해 보면서 나는 무엇을 이루기 위해서 매일 살아가고 있는지를 돌아보고, 정말 소망하고 바라는 것이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도 말씀을 통해 깨닫기를 축원한다. 


첫째:육체의 사명

 예수님이 “다 이루었다”라고 하는 선언은 육신을 입고 감당하셔야 했던 이 땅의 일들이 끝났다는 고백의 의미가 있다. 

 복음을 전하는 사역은 힘들고 어려운 순간들의 연속이었다. 오죽하시면 “여우도 굴이 있고 공중의 새도 거처가 있으되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요8:20)고 하셨을까? 

 복음서에 예수님이 피곤해 하시고, 시장해 하셨던 기록들을 보면 가는 곳마다 대접을 받으며 환호를 받았을 것이라는 것이 얼마나 사치스러운 생각인지 깨닫게 된다. 

 십자가에서 ‘다 이루었다’라고 말씀하시는 것은 그 한계가 분명한 육체를 가지고 해야 할 일을 이제 다 마쳤다는 고백이다. 얼마나 홀가분하고 시원하셨을지 생각해 보게 된다. 호흡이 있는 동안, 육체를 통해서 할 수 있는 힘이 있는 동안은 치열하게 살아야 할 책임이 있음을 깨닫게 된다. 

 썩어질 육체를 가지고 하나님의 맡겨 주신 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힘쓰고 애쓰다 주님 부르실 때 감사함으로 ‘다 이루었다’라고 고백하며 돌아갈 수 있는 것이 모두의 소망이 되길 축원한다. 


둘째:약속의 성취

 예수님이 “다 이루었다”라고 하는 선언은 약속의 말씀을 온전히 성취하게 되었다는 고백의 의미가 있다. 

 하나님은 자신의 백성들을 향해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될 것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렘31:33)고 분명하게 약속하셨다. 이 약속의 성취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건이다. 

 십자가 사건은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단번에 드리심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거룩함을 얻었노라”(히10:10)는 선포에서 깨닫게 되듯이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고백하고 믿으면 죄를 넘어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신 것이다. 

 예수님이 ‘다 이루셨다’라고 선언하시는 것은 이 죄의 문제가 이제 자신의 죽음으로 완전하게 해결되었음을 말씀하시는 것이다. 이 약속의 성취는 예수님이 죽으시는 순간 성소와 지성소의 휘장이 한가운데가 찢어지는 사건(눅23:45)을 통해서 분명하게 드러났다. 

 부활의 주님을 믿고 의지하는 성도는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서 다 해결하셨던 죄에 더 이상 끌려 다니는 존재가 되어서는 안 된다. 


셋째:비젼의 완성

 예수님이 “다 이루었다”라고 하는 선언은 자신의 사명을 붙잡고, 그 길을 쫓아 갈 믿음의 사람들을 향한 고백의 의미가 있다. 예수님이 십자가 상에서 “다 이루었다”라고 말씀하시는 의미는 이제 자신의 하셨던 하나님의 나라의 복음을 전할 제자들을 마음에 두고 하신 말씀이다. 3년이라는 시간을 함께 하며 양육하고, 가르쳤음에도 여전히 부족하고, 모자란 것 투성이지만 그들이 예수님이 이루어 놓으신 존재들이다. 

 주님은 우리의 현재를 보고 판단하시는 분이 아니다. 지금 나의 모습이라면 부족하고 책망 받을 수밖에 없지만 앞으로 행할 일들에 소망을 두시고 그것을 바라보시는 분이시다. 지금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해서 포기하거나 좌절하지 말이야 함은 예수님이 그런 자들임에도 불구하고 ‘다 이루었다’고 말씀하시기 때문이다. 

 성도 한 명 한 명이 바로 예수님이 ‘다 이루었다’라고 선포한 자들임을 명심하며 그 부르심에 순종함으로 주신 사명을 기쁨으로 감당하기를 축원한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의 사명을 이루어가는 인생이 되어야 한다. 

 예수님처럼 ‘다 이루었다’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의 삶을 살 수는 없다 하더라도 적어도 이 땅을 떠날 때 ‘최선을 다했다’는 고백은 해야 할 것이다. 그런 삶을 살아 낼 때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 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 날에 네게 주실 것이며 내게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 도니라”(딤후4:7~8)는 바울의 고백이 나의 고백이 될 것이다. 

 예수님이 “다 이루었다”라고 선포하셨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부족한 것만 바라보며 내가 할 수 없다고 생각하며 사는 어리석은 인생이 아니라 십자가로 우리에게 열어주신 생명과 축복의 길을 믿음으로 매일 달려가는 성도들이 되길 축원한다. 

전체댓글 0

  • 175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 이루었다 (요19:30)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