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12 17: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김경재.JPG

  

크리스챤아카데미 원장을 지낸 한신대 명예교수 김경재목사(83)1970,80년대 군사독재에 저항했던 한국 근현대사의 역동기를 거치며 활동한 신학자이다. 그는 건강을 돌보는 중에도, 신학 및 인물 연구와 논문기고 등 교회개혁과 갱신을 위한 학술적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목사는 한국기독교장로회를 세운 장공 김재준선생과 비폭력평화운동을 펼친 신천 함석헌선생의 애제자로 알려져 있다. 장공의 제자였던 강원용, 문익환, 문동환, 서남동, 안병무 등의 민중신학자들 역시 김목사와 동시대를 지낸 재야인사들이다. 김목사는 스승의 사후에 안병무선생와 함께 김재준 전집 18권을 편집했다. 그리고 장공기념사업회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김목사는 장공이 주장했던 생활신앙을 중시한다. 그리스도인의 영성은 교회 안에서의 신앙생활이 아니라, 세상 속에서의 생활신앙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김목사는 “‘믿는 것처럼 살라는 것이 핵심이다. 우리의 신앙은 교회를 위한 것이기 보다는 세상을 위한 것이다. 그런 삶으로 전환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목사는 대형화되고 조직화되어 가는 일부 교회가 껍데기에 가리워 본질을 잃을 것을 우려했다. 김목사는 경제 건설도 좋지만 인간다운 사회를 함께 만들어 내기 위해 몸부린 친 당시 수많은 대학생, 언론인, 지식인, 종교인의 희생으로 지금의 민주주의를 이뤄냈다, “한국교회는 그때부터 30,40년간 엄청난 양적 성장을 이뤘다. 교회 성장주의가 지배했었다. 내가 청년이었을 시절과 지금 청년의 삶은 하늘과 땅 차이이다. 물질적으로 풍족한 시대이다. 그렇다고 더 나은 삶인가? 인간다운 삶이란 측면에서 인간미, 심성, 기독교적 가치관 및 인생관의 질은 현격히 떨어졌다. 인간성은 상실하고, 신앙은 껍데기만 남은 것이다. 인간은 껍데기를 좋아하게 돼 있다. 눈에 보이는 것을 좇다보면 본질을 놓치게 된다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김목사는 한국교회가 사회와 역사 속에 영향을 줄 수 있기를 희망했다. 김목사는 세상 사람들이 보기에 역시 교회는 다르다고 생각하는 점이 없기에 지탄을 받고 있는 것이다, “교회는 영적 공동체이다.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의 영적인 지성소를 돌볼 수 있어야 한다. ‘종교 왕국에 갇혀버리면 세상 한쪽 구석에서 사회 모순으로 인해 고통받고 몸부림치고 신음하는 사람은 눈에 들어오기 힘들어진다고 덧붙였다.

 

김목사가 바라는 점은 한국교회 전체가 참여하여 주기적으로 대한민국 전국교회 통계연감을 연구하여 발표하였으면 한다는 것이다. 김목사는 구체적인 지역별 교회수, 교인수, 기도원의 수, 헌금현황 등을 토대로 선교방향 및 전략 등을 짜야 한다. 이러한 통계가 있다면 그에 맞게 교회뿐 아니라 정부와 기관 등에서 참고할 수 있다. 그런데 그런 자료가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목사는 냉전의 유산물인 이념이 사회와 국민을 갈라놓고 있다, “한국교회가 이념에 치우치기 보다는 문익환목사가 강조했던 것처럼 화해자로 거듭나고 평화의 신앙으로 나아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목사는 1940년생으로 한신대 졸업 후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과 고려대 대학원에서 현대신학과 동양철학을 공부했다. 미국 더뷰크대학교 신학대학원과 클레어몬트대학원 종교학과를 수학하고, 네덜란드 유트레히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신대에서 문화신학과 종교신학을 가르치고, 신학대학원장과 학술원장 등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그리스도인의 영성훈련>, <틸리히 신학 되새김> 등이 있다.

 

 

전체댓글 0

  • 653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요즘 어떻게 지내고 계십니까] 한신대 명예교수 김경재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