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기성 북한선교위 성결교회 재건대회

통일 이후 실질적 재건 준비를 다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24 08: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학섭.png

 

기독교대한성결교회 북한선교위원회(위원장=김학섭목사·사진)는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제1회 북한성결교회 재건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재건대회에 참여한 50곳의 교회는 통일 이후를 위한 실질적인 재건 준비에 나서기로 다짐했다. 교회재건소위원장 김재성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재건대회는 탈북민 이 경자매의 아코디언 연주와 이 위원회가 걸어온 길 영상 시청 후 이 위원회 위원장 김학섭목사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위원장은 “통일이 언제 올지 모른다. 그래서 북한성결교회 재건이 뜬구름 같은 이야기처럼 들릴지 모른다. 하지만 통일이 되지 않아도 북한의 체제가 바뀌면 언제든지 복음의 불이 일어날 수 있는 힘이 잠재되어 있다”면서, “남북통일과 북한성결교회 재건이 현실이 되도록 기도하자”고 말했다.

 

그리고 북한교회 재건을 준비하고 있는 은샘교회와 참 좋은교회, 둔리교회의 예시가 발표됐다. 은샘교회 유대영목사가 「컴패션과 함께 어린이센타를 통해 재건 준비하는 교회」, 둔리교회 주재규목사가 「작은교회로서 재건을 준비하는 교회」라는 제목으로 발제했다. 참 좋은교회는 영상을 통해 사례를 발표했다. 

 

 또한 복음통일 준비에 대해서 은평교회 박준성집사가 「통일준비위원회의 탈북민 및 북한선교사역」이란 제목으로 발표했으며, 신길교회가 영상을 통해 사례를 소개했다. 이 위원회 관계자는 “이 운동은 결연하는 교회가 북한에 무너진 82개의 성결교회를 하나님이 허락하신 때 재건을 하려고 하는 것이다”면서, “북한교회 재건은 우리교단만의 숙원사업이 아니기에 건전한 타교단과 초교파적으로 연합하고 협력해 무너진 성결교회 재건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단 북한선교위원회의 조사에 따르면 북한에는 82개의 성결교회가 있던 것으로 나타난다. 이에 지난해 5월부터 ‘82개 성결교회 재건결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50개 교회가 함께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 위원회는 프로젝트를 지속해 교단 내 82개의 교회가 북한교회 재건을 준비하며 기도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34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성 북한선교위 성결교회 재건대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