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기독미술협회, 미술상에 김동영작가 수상

이 세상을 ‘평안’과 ‘샬롬’의 길로 인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03 16: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문화중톱.jpg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는 제58회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 정기전 샬롬을 열고, 35회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을 수여했다.


11-김동영.jpg

◇제35회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을 수상한 김동영작가

 

문화선교사로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진리 전하는 협회 다짐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회장=신미선)는 지난 1일부터 오늘 7일까지 인사아트프라자에서 샬롬을 주제로 제58회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 정기전을 열고, 깨어진 세상에 평안을 확산시키기 위한 문화선교적 의지를 다졌다. 또한 제35회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은 김동영작가(서양화가)에게 수여됐다.

 

이번 정기전에는 120명의 회원들이 참여해, 신앙으로 묵상하며 창작한 회화, 조소, 공예, 서예, 사진 등의 작품이 전시됐다. 지난해 한국기독미술청년작가상을 수상한 문지영작가를 포함한 청년회원 7명의 작품 또한 선보였다.

 

11-문화중톱(신미선회장).jpg

◇신미선회장은 동 협회가 문화선교적 역할을 잘 감당할 것을 다짐했다.

 

이 협회 신미선회장은 세상은 점점 편리해지는 듯하지만 평안과는 멀어지는 듯하다, “우리에게 주신 소명인 작은 달란트를 갖고 작가로서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진리, 선함, 아름다움을 전하는 협회가 되길 바란다. 무엇보다 작품 앞에서 말씀으로 나를 더 들여다보며, 신앙과 미술을 접목하여 세상에 하나님을 소개할 수 있는 소통의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은 기독교신앙관을 바탕으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펼친 이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원문자 심사위원장은 김동영작가는 출중한 작업과 함께, 믿음이 깊은 신앙인이면서도 미술계에서도 존경받고 있는 인물이다면서, “그동안 창의적인 작품으로 두각을 나타냈고, 기독교 정신을 그만의 방식으로 조형화시켜 왔다. 특히 식물의 이미지를 통해 복음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주목할 것은 일흔을 넘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정열적인 창작 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점이다고 평했다.

 

11-문화중톱(김동영소감).jpg

◇김동영작가가 소감을 전하고 있다.

 

수상자 김동영작가(서울드림교회 권사)나의 삶은 하나님의 기적으로 이루어졌다. 특히 내가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것은 기적이다. 그림을 그리는 것이 힘들고 어려울 때는 이 일은 하나님이 명하신 일이기에 열심히 해야 겠다고 마음을 다잡곤 했다고 회고했다. 또한 김작가는 가장 무서운 것은 내 마음 속에 교만이 올라올 때이다면서, “인생에 진정한 전성기는 영적 전성기가 동반될 때이다. 이처럼 영적 전성기를 동반한 진정한 전성기를 누릴 수 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작가는 켄터키주립대학교 미술과와 동 대학원 미술석사를 받고, 국내외에서 총 36회의 개인전을 가졌다. 한국교원대학교에서 28년간 재직했고,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 서울미술대상전 심사위원 등을 역임했다.

 

이날 책 <기독교미술이야기- 7인의 컬렉션> 출판기념식을 겸했다. 이 책은 기독미술이론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이 협회가 동역하는 차원에서 발간했다.

 

11-문화중톱(공로패).jpg

◇방효성 전 회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이날 감사예배는 유 은 사무국장의 인도로 열린 가운데, 정두옥부회장의 기도, 류봉현부회장의 성경봉독, 증경회장·신입회원·임원의 특별찬양 후, 장동근목사(오병이어교회)평화의 도구 되게 하소서란 제목의 설교, 장원철목사(로고스문화예술선교회 대표)의 축도 등의 순서로 드렸다. 그리고 방효성 증경회장에게 공로패를 수여, 정양호대표(도서출판 예수전도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장동근목사(오병이어교회)는 설교에서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사명은 바로 이 깨어진 샬롬 에덴을 회복시키는 일이다. 평화를 깨뜨리는 각자의 교만과 욕심의 죄와 싸워 이겨야 한다. 늘 겸손한 마음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장목사는 문화는 세상과 교회가 만나는 사이 공간이다, “비그리스도인과 유일하게 만날 수 있는 통로가 문화이다. 기독교와 세상의 평화가 깨어진 이 시대에 크리스천 작가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11-문화중톱 풀샷.jpg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는 정기전과 시상식을 가졌다.

 

전체댓글 0

  • 081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독미술협회, 미술상에 김동영작가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