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기획] 우리 실정에 맞는 ‘감사절’ 정착 시급

‘감사 신앙’의 본질을 회복하는 절기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14 09: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1추가.jpg

◇용두동교회는 지난 5일 추수감사절을 기념해 감사찬양제를 갖고, 세대와 한 해 결실에 대해 감사하며 축하하는 찬양축제의 시간을 가졌다.

 

현대사회 문화에 맞는 ‘한국적 추수감사절’ 정립 절실

각 교회마다 추수감사절 시기 달라 통일성 확립 필요


추수감사절은 성탄절, 부활절과 더불어 한국교회의 중요한 신앙적 절기 중 하나이다. 이는 한국의 주 선교국가였던 미국교회의 영향을 받은 절기로, 교회마다 지키는 날짜는 조금씩 다르다. 이는 전 세계 공교회의 보편적인 절기는 아니지만, 각 나라마다 ‘감사’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다양한 전통과 문화적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 문화에 맞는 추수감사절을 기념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무엇보다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인 ‘감사’의 신앙을 회복하는 데 중요한 절기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교회들이 11월 셋째 주일을 추수감사주일로 지킨다. 하지만 고유명절인 추석과 10월 마지막 주나 11월 첫째주 혹은 둘째주 주일에 지키는 교회들도 존재한다. 이처럼 한국교회의 추수감사절은 범교파적으로 따로 정해진 날 없이 각자 지키고 있다. 또한, 교회만의 잔치로 자리잡아 사회 속에 범문화적 운동으로 토착화되지 못했다는 평이다. 이에 추석을 민족의 추수감사절로 정착시키자는 의견이 대두된다.

 

추수감사절 기원과 나라별 사례

현재 한국교회 추수감사절의 유래는 간접적으로는 신구약의 감사절로부터, 그리고 직접적으로는 미국식 추수감사절로부터 왔다. 미국의 추수감사절은 17세기 영국의 청교도들이 아메리칸 대륙으로 이주해 가을이 되어 첫 추수를 하고, 인디언들과 함께 감사축제를 연 데서 유래했다. 그리고 연례적으로 11월 말에 감사예배를 드리던 전통에 따라, 19세기 링컨대통령에 의해 11월 넷째주 목요일로 추수감사절이 국경일로 지정됐다.

 

이는 미국 최대 명절중 하나이다. 이때가 되면 신앙인의 여부와는 상관없이, 떨어져 지내던 가족들이 한데 모여 음식을 나누며 정을 나눈다. 한국의 추석명절과 비슷한 풍경이다.

 

이처럼 나라마다 이름과 시기는 다르지만, 캐나다는 10월 둘째주 월요일을, 영국은 8월 1일 라마스의 날을 추수감사절로 지낸다. 또한 독일과 오스트리아는 에른테당케페스트(Erntedankfest)로 기념하며, 중국과 일본에도 중추절, 오봉절이라 불리는 각 나라의 ‘추석’이 있다. 특히 독일의 경우, 이날 공식적인 기념행사는 교회에서 열고, 비기독교인들은 지역별 축제를 열어 추수감사절을 기념한다.

 

한국교회가 추수감사절을 지키기 시작한 것은 1904년부터이다. 제4회 조선예수교장로회 공의회에서 서경조장로의 제의로 한국교회에서도 감사절을 지키게 됐다. 그 후 몇 차례의 수정 끝에, 매해 11월 셋째 주일을 추수감사절로 정하여 오늘에 이른 것이다.

 

추석과 추수감사절의 공통점

우리의 명절인 추석은 수천년간 지켜온 아름다운 민족 고유의 전통문화이다. 추석은 기독교인, 비기독교인 할 것 없이 지킨다. 추석은 음식과 놀이문화 등 다양한 전통이 있는 민족 명절의 이미지가 있다. 하지만 현재 추수감사절은 한국교회 전체를 아우를 만한 특별한 형식이나 문화가 없다. 오히려 특별헌금을 내는 연례행사에 그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는 추수감사절이 우리의 고유문화와는 무관하게 지정되어, 교회 내 자체행사에 그친다는 비판적 한계에 부딪히는 이유이다.

 

추수감사절은 한해동안 풍성한 결실을 누릴 수 있음에 감사와 기쁨을 표현한다는 의미에서 추석과 일맥상통한다. 실제로 교회들은 추수감사절 보다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역사회 및 이웃과 함께 감사와 기쁨의 나누는 사례가 더 흔하다. 추수감사절이 추석명절과 일치되어 이웃과 사랑을 나누는 선교적인 날로 인식된다면, 그것이 바로 올바른 기독교문화의 확산이자, 기독교세계관을 확장하는 일이다. 하나님나라의 통치를 실현하고 확장되는 현상은 올바른 기독교문화의 창달이라고 볼 수 있다.

 

추수감사절이 교회만의 축제로 머무르는 것이 아닌, 우리 사회문화 속에 어우러져 가시화되는 문화로 ‘토착화’된다면 비기독교들에게도 그 감사의 의미가 쉽게 이해되고 확장될 것이다. 특히 추석은 곡식과 과일을 조상에게 바치고 가족들과 나누는 물질적 제사에 그치는 반면, 우리가 드리는 추수감사예배는 우리의 마음과 정성을 하나님께 드리는 ‘영적인 제사’라는 점에서 한걸음 더 나아간다.

 

‘감사 신앙’의 본질 회복해야

이와 같은 관점에서, 향린교회는 추석에 맞춰 추석 연휴가 끝난 뒤 첫 주일을 추석 감사절로 지키고 있다. 경동교회 역시 추석 기간에 맞춰 추수감사절을 지낸다. 박종화목사(경동교회 원로)는 “교회들 가운데에도 추석을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교회들이 많이 있다”면서, “우리 교회도 1974년부터 이러한 움직임에 동참했다. 추석을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것은 복음의 토착화의 일환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토착화의 형식이 아니라, 그 내용이다”고 말했다.

 

오늘날 한국교회가 기념하는 추수감사절은, 구약으로 말하면 장막절 또는 수장절에 가깝다. 그러나 신약에 이르러서 우리는 이런 절기를 구약처럼 엄수할 필요가 없게 됐다. 구원과 인도의 은혜를 감사하며 이 은혜에 힘입어 사는 것이 신약의 감사절을 지키는 방편인 것이다.

 

그래서 추수감사절은 우리가 광야생활을 지나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이끄신 그 은혜, 하나님께서 먹이고 입히신 은총에 감사하는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이 돼야 한다. ‘감사’는 내가 받은 것, 가진 것에 대한 권리를 주장할 수 없음을 깨닫는다는 의미이다. 스스로 어떤 좋은 일의 수혜자가 됐다는 것을 인식한다는 것이다. 헬라어 ‘감사’ 안에는 ‘은혜’가 들어있다. 값없이, 그리고 거저 받은 은혜에 대한 자각과 경탄인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믿는 자들을 온전히 ‘추수’하실 것에 대한 우리의 믿음과 확증이 담겨야 할 것이다.

 

현대사회에 걸맞는 ‘감사절’  

한편 추수감사절이나 추석의 전통이 생기던 때는 농경사회였다. 지금은 산업시대를 거쳐 후기산업시대로 접어들었다. 따라서 ‘추수’의 의미를 현대식으로 재해석해야 할 필요가 있다.

 

농업을 주업으로 삼았던 시대에 추수감사는 온가족이 끈끈해질 수 있는 행사였다. 그러나 지금은 이러한 생산활동이 직장이나 사업으로 옮겨갔고, 이는 가족과 가정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 그렇기에 추석에 서로를 챙기며 돌봤던 본질을 기억하는 것이, 어떠한 율법적 맹종이나 추수감사일 지정에 대한 분분한 의견보다도 본질적인 것이다. 우리 이웃이 혈연으로 맺어진 관계를 넘어 직장동료, 동네이웃, 동업자 등의 모습으로 달라졌다.

 

문성모목사(전 서울장신대 총장)는 “문화와 복음은 다른 것이다”면서, “복음의 특성은 ‘유일성’과 ‘불변성’이다. 그러므로 복음은 성경이 주장하는 것과 다른 것을 말할 수 없고, 변질된 것을 복음이라고 말해도 안 된다. 따라서 시대가 아무리 달라져도 복음은 유일하며 불변하다. 그러나 문화의 특성은 복음과는 달리 ‘다양성’과 ‘가변성’을 특징으로 한다. 즉 문화는 하나의 정답만을 주장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기독교의 이러한 감사문화가 세상과 사회 속에 확산되기 위해서는 현지 실정에 맞게 녹아드는 것이 중요하다. ‘감사’가 정체성인 그리스도인에게 감사는 하나님의 반복적인 명령이기도 하다. 범사에 감사하는 그리스도인들의 자세가 사회 속 범문화적 운동으로 확산돼야 할 것이다.



전체댓글 0

  • 344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획] 우리 실정에 맞는 ‘감사절’ 정착 시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