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예장 백석·CTS 등 2023 성탄축제

아기예수 탄생의 기쁨과 소망을 전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8 10: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성탄트리.JPG

백석총회와 CTS는 서울광장에 높이 18m 성탄트리에 불을 밝히는 2023 대한민국 성탄축제를 가졌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총회(대표총회장=장종현목사)가 주관하고 CTS기독교TV(회장=감경철)가 주최하는 2023 대한민국 성탄축제가 지난 20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려, 성탄트리에 불을 밝히고 서울시민들에게 아기예수 탄생의 기쁨을 전했다.

 

이번 성탄축제는 1부 감사예배, 2부 성탄트리 점등식 3부 기념음악회 등의 순서로 마련됐다. 이번 2023 성탄트리는 높이 16m, 6m로 보라색 나비 장식과 제비꽃을 활용해 한국 전통과 기독교문화가 어우러진 조선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구현해 냈다. 지난해 성탄트리는 추위 속에도 푸름을 잃지 않는 동백꽃으로 꾸며져 코로나 시련을 극복한 국민들에게 위로를 전한 바 있다.

 

또한 이번 축제에는 국제구호단체 사마리안퍼스 코리아와 함께 성탄 박스에 CTS 마스코트 예삐인형 등을 담아 전쟁과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에게 성탄 선물로 전달될 계획이다.

 

스트-성탄트리모습.jpg

 

1부 감사예배는 이규환 부총회장의 개회기도, 이해인(K가스펠시즌2)·정이건 어린이의 성경봉독, 백석대학교 사모합창단의 특송, 예장 백석 김진범총회장의 설교, 예장 통합 김의식목사(CTS 공동대표이사)의 축도 등의 순서로 드렸다.

 

이날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실 어린양이로다란 제목으로 설교를 전한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측 김진범 총회장은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이유는 우리의 모든 죄를 대신 짊어지기 위한 것이다, “누구든지 예수 그리스도를 부르는 자는 구원과 영생을 주시겠다고 하셨다. 전쟁과 불의, 죄악으로 고통 중에 있는 세상에 아기 예수 탄생이 기쁨과 소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TS 감경철회장은 가장 비천하고 낮은 곳으로 오신 아기 예수 탄생의 기쁨을 구원의 상징인 십자가 트리를 세워 모든 시민과 함께할 수 있음에 기쁘다면서, “어두운 밤을 빛으로 비추는 성탄 트리와 한국교회를 통해 내일의 희망과 연합의 꿈이 다시 살아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2부 트리점등식에서는 역대 성탄트리 점등식 하이라이트 영상과 함께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측 장종현 대표총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 오정호 총회장, 기독교대한감리회 이 철 감독회장의 특별영상이 전달됐다. 그리고 사회 각계각층 점등 인사 20여명의 성탄 메시지가 전달됐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종생목사는 성탄트리 점등은 우리 사회에 훈훈한 온기를 전하는 일이다, “오늘의 이 빛이 서울과 우리나라의 어두운 곳 방방곡곡을 널리 비추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조찬기도회 이채익의원은 새해에는 정치권, 특히 여야가 갈등을 넘어 화합하고 단합해 국민 여러분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만들겠다우리 모두가 기도하면서 더욱 부강한 대한민국을 이루고 온 세계에 평화가 깃들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오세훈시장을 비롯한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김영미 부위원장, 문화체육관광부 정용욱 종무실장, 서울시의회 김현기의장,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종환의원, 각국 주한 외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3부 기념음악회는 클래식부터 발라드까지 다양한 장르의 출연진들이 함께했다. 씨야 출신 가수 이보람을 비롯한, 백석예술대 곽은주·강신주 교수, CTS 권사합창단, 김소희 소프라노, 김민성 바리톤 등이 무대에 올랐다.

 

스트-성탄트리 (2).JPG

 

전체댓글 0

  • 613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장 백석·CTS 등 2023 성탄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