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2.05 09: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길자.png

 

푸른 초장과 쉴만한 물가로 인도하시어 영적 풍성함 주신 고귀한 사랑


 주를 섬기는 자 곧 주 기도를 바로 알고 행하는 자의 행복과 사랑에 대해 시편 23편은 잘 나타내 준다. 주의 뜻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길 바라며 좇는 주 경외함의 믿음과 행함의 화답이다. 반드시 주종의 관계를 성립하고 목자 되신 주의 말씀에 순복해야 함을 연계 확증케 한다. 곧 자신의 육체는 이미 주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실 때 죽었노라는 자세를 확립케 한다. 오직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며 자신을 살리신 그 목자를 위한 거룩한 일을 존재의 목적으로 삼는다. 이를 알고 그 뜻을 좇을 수 있는 사랑에 참 행복의 발견이다. ‘주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옵시며’ 이에 대한 간구와 행함은 마귀의 일을 멸하는 일에 전도로 성령과 동행이다. 주님이 목자가 된 지체들에게 주의 경륜은 마귀를 진멸하기 위한 이웃 사랑의 계명으로 완성임을 알게 하셨기에 이에 화답함이다.

 

 더불어 전능자의 지체들은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할 수 있음이다. 지혜로 발견케 하신 영적인 일에 풍성한 생명과 이끄신 사랑의 확증이다. 지혜로 얻은 말씀의 앎은 히브리서 4장 12절 ‘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운동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감찰하나니” 하심의 실증이다. 주의 말씀을 분별하여 좇으며 만족이 무엇인지 지혜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찾는다. 말씀은 늘 푸른 초장 쉴만한 물가로 인도하시어 말씀이 산성이 되고 방패가 되어 시험에 들지 않도록 가는 길을 환히 비춰주신다. 날마다 일용할 영의 양식으로 아버지의 뜻을 온전히 이루는 성령과 동행, 구속사에 기쁜 참예이다.

 

 여호와를 경외하여 사람을 살리게 하는 이웃 사랑의 결과를 주의 제자화로 존재의 몫을 나타낸다. 사랑은 율법의 완성이라 하신 말씀과 연계하여 이를 위한 주의 기업으로 확장이다. 주께서 본을 보이신 그 자취를 좇아 승전고를 울림이 행복이며 감사로 충만한 기쁨임을 확증케 한다. 이 일은 계명을 지켜 주를 사랑하는 자의 화답과 응답으로 충만한 기쁨되어 행복할 수 있는 비결임을 확증해 준다. 주 없이 살 수 없다는 고백으로 오직 주만이 삶의 전부이며 최고의 행복과 사랑임을 확증케 한다. 복음의 화답은 나그네 여정 사람의 본분을 할 수 있도록 주신 지혜와 지식과 명철에 의한 믿음의 행함이다. 영원히 여호와의 집에 거할 수 있는 믿음으로 행케 하신 주님에 의한 사랑이다. 가장 값진 행복, 은혜 위에 은혜이다.

 

 그러므로 주종의 관계를 성립하여 모든 더러운 것과 넘치는 악을 내어 버리게 하신 지혜로 살리는 일에 성화의 풍성함을 발견케 한다. 아고보서 1장 22절 ’능히 너희 영혼을 구원할 바 마음에 심긴 도를 온유함으로 받으라 너희는 도를 행하는 자가 되고 듣기만 하여 자신을 속이는 자가 되지 말라’ 하심의 이유와 반증이다. 말씀에 순복한 자만이 행복할 수 있는 초장과 쉴만한 물가 그리고 여호와의 인자하심과 선하심이 따르는 여정임을 발견할 수 있음이다. ‘너희가 경에 기록한 대로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몸과 같이 하라 하신 최고한 법을 지키면 잘하거니와’라는 말씀에 순복한 최고의 기쁨과 선이다. 주종의 관계를 성립하여 주를 좇는 자만이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거할 수 있는 행복임을 찾음이다. 전도로 주의 자녀들이 진리 안에 거하여 지키는 즐거움을 가장 큰 감사와 기쁨으로 주 안에 참 행복임을 밝힌다. 주를 사랑함이 내주하신 성령과 동행으로 새로운 참 행복임을 알고 누리며 세상 끝 날까지 함께 하시는 성령께 화답하는 사랑의 사명임을 확증하는 바이다. 주를 경외함이 사랑 실천이기에.../오이코스대 교수·바이블아카데미 학장·수필가

태그

전체댓글 0

  • 927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 예수’를 좇는 참 행복 9회] 여호와를 목자 삼은 행복한 여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