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2023 송정미 음악회, 크리스마스 인 러브 with 교회언니

추억의 캐럴로 ‘성탄의 기쁨’ 함께 나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2.06 22: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문화중톱(포스터).JPG

 

CCM 아티스트 송정미의 특별한 음악회 크리스마스 인 러브 위드 교회언니’(CHRISTMAS IN LOVE WITH 교회언니)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광야아트센터에서 열린다. 후배사역자를 위해 마련된 이번 공연은 어린 시절부터 부르던 캐럴을 노래하며 성탄의 기쁨을 나눈다.

 

올해로 21번째를 맞는 이번 공연은 우리에게 익숙했던 추억 속 찬양과 캐럴을 함께 부른다.

 

이번 공연에는 1세대 찬양사역자들과 다음세대 사역자들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나의 등 뒤에서, 난 예수가 좋다오등을 부른 최 미 △「가서 제자 삼으라, 감사 찬송등을 부른 최명자 △「정결, 옥합을 깨뜨려등을 부른 손영진 △「축복송, 오직 주만이등을 부른 송정미 등이 참여한다.

 

이번에도 이들은 후배사역자들을 위해 뭉쳤다. 특히 여성사역자들이 결혼과 출산을 하고, 거기에 코로나를 지나며 무대가 많이 사라졌다. 이들은 지난해 10월에도 이와 같은 취지로 모여 공연을 열고 후배사역자들에게 나눔을 베풀기도 했다. 이번에도 후배들을 위한 공연의 일환이다.

 

11-송정미.jpg

◇송정미

 

주최측 관계자는 이맘때쯤이면 교회에서, 길거리에서 백화점, 쇼핑센터에서 울려 퍼지던 크리스마스 캐럴이 더 이상 들리지 않아 아쉽고 허전함을 느끼는 분들이 함께하면 좋은 공연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일에 지치고 삶에서 상처받고 좌절되어 교회를 떠나 주님을 잊고 살았던 가족이나 친구, 이웃들을 초청해서 함께하면 추억의 찬양을 통해 잃어버린 주님과의 첫사랑을 회복하고 다시 한번 그 깊은 사랑과 따스함을 경험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음악회의 전체 좌석의 10% 이상이 해외 선교사, 장애인 사역자, 탈북민 사역자, 싱글맘, 외국인 유학생, 교도관, 봉사자 등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후원 좌석으로 마련된다. 러브시트라 불리는 이 좌석은 후원자와 수혜자 각자에게 어느 분이 후원하고, 어느 분이 수혜를 받았는지 안내가 된다. 러브시트는 송정미음악회의 오랜 전통과 같은 문화이다.

 

한편 공연시간은 평일 오후 730,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5시이다

 

 

전체댓글 0

  • 685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3 송정미 음악회, 크리스마스 인 러브 with 교회언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