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감신대서 각 학번 동문회장 초청 간담회

대학과 동문과의 유대강화 도모를 다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19 13: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감신대.jpg
감리교신학대학은 각 학번 동문회장 초청 간담회를 진행했다

 

 

 

 감리교신학대학(총장=유경동목사)은 지난 15일 각 학번 동문회장 초청 간담회 'WE ARE ONE' 을 신석구목사기념관 지하 교직원 식당에서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이 대학과 동문 목회자들의 유대관계 강화를 위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앞으로도 동문회와 학교가 더욱 긴밀하게 교류하며 학교의 비전과 계획을 나누는 뜻깊은 자리가 이어지길 소망했다.

 

 대외협력실장 오광석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는 비서실장 박성호교수의 기도 후 유경동총장이 형제의 사랑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유총장은 ‘미래는 오래된 과거이다 격언을 인용하여, “감리교신학대학교 동문이 종교적 DNA 형성한 과거가 미래를 결정한다면서, “ 학번 동문회장들을 모아 새로운 비전을 고민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 전했다.     

 

 또한 성경에서는 성전에 올라가는 하나님의 백성이 형제로 연합하여 함께 동거한다는 가르침이 있다히브리어의 원어로 ‘동거한다 말은 ‘하나가 된다  다른 뜻을 가지고 있다우리 감신 동문은 모두 형제자매로 하나가 되어 있으며 이는 학교에 대한 공감과 애정을 더욱 깊게 느끼게 한다면서, “작은 이슬 방울이  바다가 되듯이 감신대가 목말라하는 시대에 갈증을 해소하길 원한다어둠 가운데 사회를 이끄는 빛이 되는 감신대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예배 후 학교중장기 발전계획 위원장인 임진수교수는 새로운 4년에 대한 학교의 비전과 특성화 비전을 설명했다. 특히  ‘함께 모든 선한 것으로 가르치고 배우고 실천하자 특성화 사명 선언을 기반으로 감신대의 비전인재상, 3 핵심비전과 특성화 전략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모든 순서를 끝으로  학번 동문회장들의 인사와 소개 시간을 가졌고교수와 함께 학교의 현재 상황에 대한 질의 응답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으로 행사의 끝을 맺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9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감신대서 각 학번 동문회장 초청 간담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